Quantcast

영화 ‘마녀’ 김다미라는 배우의 발견…시즌 2편 ‘기대감 UP’ (feat. 결말)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7.13 01: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지난 2018년 6월 27일 개봉한 영화 ‘마녀’를 향한 관심이 뜨겁다. 

박훈정 감독의 영화 ‘마녀’는 김다미-조민수-박희순-최우식이 출연해 스크린을 빛냈다. 

총 러닝타임은 125분인 미스터리 액션 영화로 국내에서 15세 관람가 판정을 받았다. 

영화 ‘마녀’는 시설에서 수많은 이들이 죽은 의문의 사고, 그날 밤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고 살아온 고등학생 자윤 앞에 의문의 인물이 나타나면서 시작되는 이야기를 그린 미스터리 액션 영화.

특히 영화에서 자윤 역을 맡은 김다미는 공개 오디션에서 신인답지 않은 인상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1000: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주연에 발탁돼 화제가 된 바 있다. 

10년 전 의문의 사고가 일어난 시설에서 홀로 탈출한 후 모든 기억을 잃은 ‘자윤’은 나이도, 이름도 모르는 자신을 거두고 키워준 노부부의 보살핌으로 씩씩하고 밝은 여고생으로 자라났다. 

영화 ‘마녀’ 스틸컷 / 워너브더스 코리아

어려운 집안사정을 돕기 위해 상금이 걸린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자윤이 방송이 나간 직후부터 의문의 인물들이 그의 앞에 나타나기 시작한다. 

바로 그의 정체는 자윤의 주변을 맴돌며 날카롭게 지켜보는 남자 ‘귀공자’다. 

그와 함께 과거 사고가 일어난 시점부터 사라진 아이를 찾던 ‘닥터 백’과 ‘미스터 최’까지 등장하며 자윤은 혼란에 휩싸이게 된다. 

영화를 본 네티즌들은 “김다미 신인이라는데 액션 연기 대박이다”, “한국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액션과 김다미라는 배우의 발견이다”, “와 진짜 재밌음. 2편 나오면 무조건 보러가야지. 결말 해석 보고 보면 더 재밌음” 등 평을 남기며 평점 8.18점을 줬다. 

배우 김다미의 발견이라는 호평을 받으며 누적 관객 수 3,189,091명를 기록한 영화 ‘마녀’는 2편 제작을 확정지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