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녹두꽃’ 최무성, 윤시윤에게 “자네 일본군에 속았어”…조정석은 “녹두꽃들은 계속 싸우겠다” 다짐 (2)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7.12 22: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녹두꽃’ 에서는 최무성은 윤시윤에게 일본군에게 속았다는 말을 남기고 조정석은 죄인 호송되는 녹두장군에게 계속 싸울 것을 다짐했다. 

12일 방송된 sbs 드라마 ‘녹두꽃’에서 이현(윤시윤)은 전봉준(최무성)이 일본군에게 끌려가기 전에 마지막 대면을 했다. 

 

sbs방송‘녹두꽃’방송캡처
sbs방송‘녹두꽃’방송캡처

 

이현(윤시윤)은 전봉준(최무성)에게 “일본 공사관에서 한 가지만 인정하면 용서해 주겠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그러자 전봉준은 이현에게 “예상했던 바다. 대원군이라고 불면 목숨을 부지하고 임금이라고 불면 한 자리 꿰차겠지”라고 답했다. 

이에 이현(윤시윤)은 “왜 그렇게 생각하냐?”라고 물었고 전봉준(최무성)은 “민초 그들의 정신적 지주는 대원군과 임금이다. 내가 목숨을 구걸한 사람이 되고 민초들은 절망에 빠지겠지”라고 말했다.

이현(윤시윤)은 “어떻게 그걸 알 수 있죠”라고 되물었고 전봉준(최무성)은 “난 똑똑한 자네가 왜 그걸 모르는지 알겠다. 나는 속지 않았고 자네는 속았다. 일본은 문명이라는 가면을 벗어던질거다. 자네는 속았어. 완벽히”라고 말했다.

 이 말에 이현은 인정하지 못하고 “날 순진하게 보셨군요. 난 이미 알고 있었다”라고 했고 전봉준은 “어느쪽이건 자네가 개자식이라는 사실은 변함이 없을거다”라고 말했다.

결국 전봉준(최무성)은 죄인 호송 수레에 앉게 됐고 이강(조정석)은 전봉준의 손을 잡고는 “제가 장군을 구출해야 하는데”라고 흐느꼈다.

이에 전봉준은 “이것으로 충분하다”라고 답했고 이강(조정석)은 “믿어 주십시오. 언제 건 어디에서건 간에 장군의 뜻을 계승한 녹두꽃들이 싸우고 있다는 걸 말입니다”라는 굳은 결심을 들려주고 전봉준은 이강에게 “믿는다. 그래서 기쁘게 갈 것이다”라고 답했다. 

한편, 금요일 토요일 드라마 '녹두꽃' 은 1894년 동학농민혁명의 소용돌이 속에서 농민군과 토벌대로 갈라져 싸워야 했던 이복형제의 파란만장한 휴먼스토리다.

또  '녹두꽃' 은 몇부작인지 시청자들에게 궁금한 가운데 48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sbs방송‘녹두꽃’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sbs방송‘녹두꽃’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SBS 드라마 ‘녹두꽃’은 금요일, 토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