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여름아 부탁해’ 에릭 부인 나혜미, 그가 반한 아기 같은 미모…“다시 금주”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12 18:5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여름아 부탁해’ 에릭 부인 나혜미가 상큼 미모로 눈길을 끈다.

지난 5월 나혜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금주”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나혜미는 차 안에 앉아 하트가 뿜어져 나오는 어플을 이용해 셀카를 촬영했다.

특히 커다란 눈망울과 사랑스러운 미모가 눈길을 끌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와 진짜 아기 같아요”, “너무 예뻐요”, “성형한거 아니죠? 갈수록 어려지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나혜미 SNS
나혜미 SNS

신화 에릭의 아내(부인)으로 잘알려진 배우 나혜미는 지난 2017년 7월 결혼식을 올리며 에릭과 정식 부부가 됐다.

에릭은 1979년생으로 올해 나이 40세, 나혜미는 올해 28세다. 두 사람은 12살의 나이 차이가 난다.

지난 2001년 영화 ‘수취인 불명’으로 데뷔한 나혜미는 2006년 방송된 ‘거침없이 하이킥’에 출연하며 이름을 알렸다. 그는 막무가내로 이윤호(정일우)를 좋아하는 나혜미 역을 맡아 이국적인 외모와 함께 발랄한 매력을 뽐냈다.

이후 ‘사랑은 노래를 타고’에서 정혜영 역으로 출연했으며 최근 ‘하나뿐인 내편’에서는 김미란 역으로 많은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나혜미는 현재 KBS1 ‘여름아 부탁해’에 왕금주 역으로 출연중이다. 

KBS1 ‘여름아 부탁해’는 미워도 미워할 수만은 없는 가족에 대한 이야기를 유쾌하고 따뜻하게 그린 가족 드라마로 매주 평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