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유학소녀’ 뉴이스트 JR-민현, 마지막 스토리텔러 녹음 “K-POP 가수로 자부심 느껴” (feat.‘팝시클’ 뮤직비디오)

  • 박정민 기자
  • 승인 2019.07.12 11:1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정민 기자] 지난 11일 ‘유학소녀’가 마지막 페이지를 장식한 가운데, 스토리텔러로 활약한 JR-민현의 마지막 코멘터리 녹음 현장이 공개됐다. 

12일 Mnet ‘유학소녀’의 네이버TV 채널에는 “[8회] '고마워요♥' JR & 민현의 부모님도 좋아하신 스토리텔링”이라는 제목과 함께 영상이 게재됐다.

녹음실로 들어선 민현은 “오늘 기뻐야 하는 건지 슬퍼야 하는 건지 모르겠지만”이라며 마지막 녹음을 앞두고 시원섭섭한 마음을 내비쳤다. 

JR이 “처음 여기 앉았을 때가 엊그제 같은데. 그쵸?”고 처음 녹음을 하던 순간을 회상했고, 민현은 “그 때 엄청 어색했죠? 물론 지금도 자연스럽진 않지만 나레이션을 처음 하니까 하면서 부끄럽기도 않고”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마지막까지 소녀 발음이 안 돼서 좀 아쉬워요. 그렇지만 결과물이 나왔을 때 뿌듯했고, 저희 아버지도 너무 좋아하셨어요”라며 스토리텔러로 활약한 소감을 전했다. 

Mnet ‘유학소녀’ 네이버TV 캡처

이를 들은 JR 역시 “저희 부모님도 제 목소리를 들을 수 있다고 굉장히 좋아해주셨다”며 웃었다. 

이어 민현은 “저희가 ‘유학소녀’를 함께하면서 K-POP 가수로서 자부심을 가지게 됐다”고 뿌듯한 모습을 보였고, JR은 민현에게 “고마워요. K-POP 해줘서”고 말해 웃음과 훈훈함을 선물했다. 

두 사람이 스토리텔러로 나선 ‘유학소녀’의 마지막회에서는 유학기 엔딩을 앞둔 소녀들의 졸업파티와 스페셜 음원 ‘팝시클’의 뮤직비디오가 최초 공개돼 눈길을 끌었다. 

유학기의 종착역이라 볼 수 있는 ‘팝시클’은  아이스캔디라는 뜻으로, 개성 넘치는 다국적 소녀 10인의 통통 튀는 매력과 싱그러운 분위기를 아이스캔디에 비유해 그려낸 댄스곡. 

‘팝시클’ 뮤직비디오 캡처

K팝을 향한 남다른 애정을 품고 지구 반대편에서 날아온 소녀들의 꿈과 열정, 진정성을 고스란히 녹여냈다.

특히 JR은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팝시클’ 음원 화면을 캡쳐한 사진을 게재하며 ‘유학소녀’ 의리를 드러내 마지막까지 훈훈함을 더했다. 

한편, JR-민현이 활약한 ‘유학소녀’는 전 세계 각국에서 모인 외국 소녀들이 K-POP 유학을 하며 다양한 경험을 하는 과정을 담은 유학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11일 종영했다. 

종영의 아쉬움을 달래기 위해 ‘유학소녀’는 1회 연장 방송을 결정했고, 소녀들의 일상과 미공개 유학 다이어리가 공개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