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비디오스타’ 임은경, 올해 나이 36살 모태솔로 고백 “혼자 짝사랑은 많이 해봤다”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7.12 10:0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TTL 소녀로 유명한 임은경이 ‘비디오스타’에서  모태솔로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지난 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서는  반가운 근황의 아이콘 김장훈, 브루노, 보쳉, 임은경 등이 출연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캡쳐

임은경은 99년 한 이동통신사 모델로 데뷔, ’TTL 소녀‘라 불리며 많은 화제를 모았던 바 있다. 특히 이름도 나이도 모르는 신비주의 콘셉트로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 스타였다.

이날 오랜만에 얼굴을 보인 임은경은 올해 나이 36살로 현재까지도 모태 솔로라며 웃지 못할 고백을 했다. 

“언제까지 모태 솔로였냐?”는 MC의 질문에 “혼자 짝사랑은 많이 해봤다”고 말끝을 흐리며 “집 밖을 잘 안 나간다”고 덧붙였다. 

이를 들은 나래는 “집 밖을 안 나가면 집으로 들이면 된다”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한 소속사와 20년 재계약을 한 의리를 보여줘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날 소속사 대표는 “우리 은경이는 알고 보면 재밌는 아이인데 예능이 서툴다” 며 임은경을 잘 부탁한다는 음성 메시지를 보내와 끈끈한 우정을 자랑했다.

박나래는 “대표님 아닌거같고 부모님 영상편지인 줄 알았다”라며 감동받아했다.

임은경은 오랜 세월 함께한 소속사에 대해 “정말 가족같다. 처음 시작할때부터 지금까지 했다. 99년 데뷔할때부터 함께 했다”며 “어릴 때부터 잘해줬기 때문에 거기서 벗어난다는걸 생각 자체를 안해봤다”고 답했다.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는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임은경은 1983년생으로 올해 나이 36살이며 소속사는 엘리트기획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