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중소벤처기업부, 혁신창업 거점 ‘스타트업 파크’에 인천광역시 송도 선정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11 19: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스타트업 파크로 인천광역시 송도가 선정됐다.

11일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의 대상지로 인천광역시 송도  투모로우시티를 최종 선정했다.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은 중국 중관춘, 미국 실리콘 밸리, 프랑스 스테이션-F와 같은 개방형 혁신 창업 거점을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올해 처음으로 중기부가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공모를 받아 시범사업으로 추진했다.

지난 3월 29일 사업계획 공고 후 전국 14개 시·도가 응모했다.

최종 선정된 인천광역시에는 스타트업 파크 조성 비용으로 총 120억 7천700만원이 지원된다.

인천광역시는 지원을 바탕으로 창업 클러스터 조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 연합뉴스
인천경제자유구역 송도국제도시 / 연합뉴스

최종 평가에서 탈락한 대전광역시는 내년 완공 예정인 스타트업 보육기관 팁스타운과 연계해 창업클러스터를 조성하고, 스타트업 파크 사업 타당성 조사도 할 계획이다.

아울러 1·2차 평가를 통과했으나 미선정된 시·도에 대해서도 사업 계획서를 바탕으로 스타트업 파크 조성 사업 타당성 조사를 한다고 중기부는 전했다.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에 응모한 지자체 평가를 위해 지난 5월 30일부터 6월 28일까지 1차 서류평가와 2차 현장 평가가 실시됐다.

이어 지난 10일 2차 평가를 통과한 경북, 대구, 대전, 부산, 서울, 인천, 충남(가나다순) 등 8개 시·도를 대상으로 최종 평가가 시행됐다.

한편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스타트업 파크는 지역의 창업자, 투자자, 대학, 연구소 등이 서로 협력·교류하며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혁신 창업공간”이라면서 “중기부는 인천광역시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혁신 창업 활성화의 대표적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