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고속도로 사망' 故한지성 남편 입건…걸그룹 '비돌스'로 데뷔해 영화·연극·드라마 활동해와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7.11 11: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안타깝고도 미스터리한 사고로 목숨을 잃은 故 한지성 배우의 남편이 '음주운전 방조혐의'로 결국 불구속 입건 됐다.

고속도로 한복판에 차를 세웠다가 교통사고로 숨진 배우 고 한지성(29)씨의 남편이 음주운전을 방조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뉴시스 보도에 따르면 경기도 김포경찰서는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고 한지성씨의 남편 A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0일 밝혔다.

故 한지성의 남편 A씨는 한씨가 사고 당시 음주운전을 한 것을 알고도 이를 방조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남편 A씨를 상대로 추가 조사를 벌인 뒤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故한지성 배우 인스타그램
故한지성 배우 인스타그램

앞서 한씨는 지난 5월6일 오전 3시52분께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에서 벤츠 C200차량을 운행하다 2차로에 정차한 후 밖으로 나왔다. 

당시 그는 소변이 마렵다는 남편의 요청으로 차량을 정차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후 밖에 있던 한씨는 택시에 치인 뒤 2차로 올란도 승용차에 치여 결국 숨졌다. 

故 한지성의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보고 차량에 돌아오니 사고가 발생했다. 한씨가 왜 갓길이 아닌 고속도로 한가운데 차량을 세운 것인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최종 부검 결과 한씨는 당시 온몸에 다발성 손상을 입었으며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치에 해당하는 0.08% 이상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씨의 남편은 초기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일 영종도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셨다"고 진술했으며, 한씨의 음주운전 여부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경찰은 한씨가 술에 취한 상태였던 점과 당시 승용차 조수석에 남편 A씨가 타고 있었던 점을 들어 남편 A씨가 한씨의 음주운전을 알고 있었지만 말리지 않았던 것으로 보고 있다.

한씨와 남편 A씨가 사고 직전 지인들과 술을 마신 영종도 식당 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에서도 남편 A씨가 한씨의 운전을 말리는 모습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남편 A씨는 경찰에서 "술에 취한 상태여서 잘 기억이 안 난다"라며 혐의를 부인하며 기존 주장을 고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터넷 커뮤니티, 뉴시스

경찰은 국과수 부검결과 한씨 사인이 차량 충격으로 온몸에 다발성 손상이 있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

또 한씨는 사고 당시 면허 취소 수준(0.1% 이상)에 해당하는 혈중알코올농도 수치가 측정됐다. 다만 피의사실 공표 우려가 있기 때문에 정확한 수치를 공개할 수 없다고 경찰은 밝혔다. 

경찰은 음주운전을 한 한씨는 이미 사망한 상태여서 '공소권 없음' 처분을 했다.

경찰 관계자는 "CCTV 영상과 A씨가 사고 차량 조수석에 타고 있던 점을 미뤄 볼 때 B씨의 음주사실을 몰랐다고 보기 어렵다"며 "사건을 정리하는 대로 남편 A씨를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음주운전 방조 행위는 적발 시 도로교통법과 형법에 따라 6월∼1년 이하의 징역이나 300만∼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할 수 있다.

한씨는 2010년 걸그룹 B.Dolls(비돌스)로 데뷔했으며 최근까지 영화 '원펀치'와 연극, 드라마 등에 출연해 활동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