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파월, 7월 금리인하 시사 → 미국 뉴욕증시 S&P 장중 첫 3,000 돌파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7.11 10: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미국 뉴욕증시에서는 제롬 파월 연방준비제도(연준·Fed) 의장이 기준금리 인하를 시사하는 발언을 한 이후 급등했다. 대표 주가지수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처음으로 장중 3,000선을 돌파했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10일 (현지시간) 뉴욕증시에서 S&P500 지수는 전날보다 13.44포인트(0.45%) 상승한 2,993.07에 거래를 마쳤다. 

특히 장중 한때 3,002.98까지 오르면서 3,000선을 웃돌아 눈길을 끌었다.

S&P500 지수가 장중 3,000선을 웃돈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

지난 2014년 8월말 ‘2,000 고지’에 올라선 이후로 근 5년 만에 새로운 마디지수를 찍었다. 

네이버 증권 정보
네이버 증권 정보

초대형 블루칩 30개 종목으로 구성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와 달리, S&P500 지수는 뉴욕증시 전반을 폭넓게 반영하는 지표로 꼽힌다.

다우지수도 장중 최고치를 찍은 뒤 상승폭을 줄이면서 76.71포인트(0.29%) 오른 26,860.20에 마쳤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지수는 60.80포인트(0.75%) 상승한 8,202.53에 거래되면서 역대 최고가를 기록했다.

기준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주가지수를 끌어올리고 있는 것이다. 

미국 중앙은행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제롬 파월 의장은 이날 하원 금융서비스위원회에 출석해 ) “보다 완화된 금융정책의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라며 이달 말 금리인하 가능성을 시사했다. 

또한 미·중 무역갈등과 글로벌 성장둔화 등을 우려하면서 “적절하게 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