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성폭행 혐의’ 배우 강지환, 2차 조사 마쳤다…’구속영장 여부 11일 결정’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11 01:5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성폭행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된 강지환이 2차 조사를 마쳤다.

10일 오전 경기 광주경찰서는 강지환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준강간 혐의로 9일 오후 10시 50분께 경기도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강지환은 평소 알고 지내던 A씨와 B씨 등 여성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후 강지환은 경찰에 “깨어 보니 두 여성의 방에 있었다. 술에 취해 전혀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A씨와 B씨는 수개월째 일하고 있는 외주 스태프로 알려졌다. 두 사람은 회식 후 강지환의 집으로 옮겨 2차로 술을 마셨고, 잠을 자던 중 피해를 입었다고 진술했다. 

A씨는 서울에 있는 친구에게 “강지환의 집에 감금됐다. 도와달라”고 문자메시지를 보냈고, 친구의 신고를 받은 경찰이 현장에 출동해 강지환을 체포했다. 경찰 관계자는 “실제 감금됐다는 뜻은 아니고 신고를 부탁한 것”이라고 말했다.

강지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강지환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강지환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 측은 이날 오후 “최근 불거진 일에 대해 당사에서도 면밀하게 상황을 파악 중이며, 이번 사안에 대한 심각성과 더불어 배우 관리를 철저하게 하지 못했던 부분에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 이에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관리 개선에 노력하겠다”며 “다만 현재 경찰 조사가 진행 중이고 조사 결과가 발표되지 않은 상황이라 어떤 말씀을 드리는 것도 조심스럽다. 또한 피해자 역시 함께 일하던 스태프이자 일원이기 때문에 두 사람을 보호하는 차원에서도 섣불리 입장을 전하기가 조심스러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강지환은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할 것이며, 다시 한번 이런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이로 인해 강지환이 출연 중인 TV조선 ‘조선생존기’ 측도 이번 주 결방을 결정하고 재방송을 취소했다. VOD 영상도 모두 삭제된 상태다. 이번 주 ‘조선생존기’ 방송 시간대에는 대체 방송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강지환은 2차 조사를 앞두고 변호사를 선임했다.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성남 분당경찰서 유치장 내 조사실에서 10일 오후 6시 넘어 시작된 강지환의 2차 조사는 9시께 마무리됐다. 2차 조사에는 변호사가 입회했다.

경찰은 강지환의 2차 조사 과정에 대해 “수사가 진행되는 상황이기 때문에 아직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이르면 11일 오전 중 강지환에 대한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1977년생인 강지환의 나이는 43세. 지난 2002년 뮤지컬 ‘록키호러쇼’로 데뷔한 강지환은 ‘여름향기’, ‘논스톱4’, ‘꽃보다 아름다워’, ‘알게 될거야’, ‘마지막 춤은 나와 함께’, ‘굳세어라 금순아’, ‘불꽃놀이’, ‘90일, 사랑할 시간’, ‘경성스캔들’, ‘쾌도 홍길동’, ‘커피하우스’, ‘내게 거짓말을 해봐’, ‘돈의 화신’, ‘빅맨’, ‘몬스터’, ‘작은 신의 아이들’, ‘죽어도 좋아’, ‘조선생존기’ 등의 드라마와 영화 ‘방문자’, ‘영화는 영화다’, ‘7급 공무원’, ‘내 눈에 콩깍지’, ‘차형사’, ‘태양을 쏴라’ 등 다수의 작품에 출연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