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경찰, '성폭행' 혐의 강지환 2차 조사 예정…피해자는 직원이 아닌 외주업체 스태프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10 17:5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뉴시스에 따르면 경찰이 성폭행 혐의로 긴급체포된 배우 강지환(42·조태규)씨에 대한 2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10일 경기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오후 늦게 강씨가 입감돼 있는 분당경찰서 유치장에서 2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2차 조사는 현재 강씨가 변호인 접견 중인 관계로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강씨의 변호인 접견이 끝나는 대로 변호인 입회 아래 2차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이날 오전 피해자 2명이 성폭행 피해 여부 관련 검사를 받은 해바라기센터에서 피해자 조사를 마친 상태다. 

강씨는 전날 오후 10시50분께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신의 자택에서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준강간, 준강제추행)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강씨는 전날 오후 알고 지내던 A씨와 B씨 등 여성 2명과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으로 들어가 A씨를 성폭행하고, B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긴급체포 뒤 강씨에 대한 1차 조사를 진행하고, 강씨를 유치장에 입감했다. 광주경찰서에는 유치장이 없어 강씨는 분당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다. 

강씨는 1차 조사에서 “술에 취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강씨가 자신을 성추행했고 A씨를 성폭행했다는 B씨 진술을 토대로 준강간과 준강제추행 혐의를 적용해 강씨를 긴급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지환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강지환 / 톱스타뉴스 포토뱅크

피해자들은 당초 일부 언론 보도와 달리 소속사 직원이 아닌 외주업체 스태프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이 강씨의 범행을 목격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 내용에 관해서는 수사 내용이라 구체적으로 확인해 줄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강씨가 출연 중인 TV조선 드라마 ‘조선생존기’ 본방송과 재방송 등 일정이 취소됐다. 

강씨의 소속사인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피해자 역시 함께 일하던 스태프이자 일원이기 때문에 두 사람을 보호하는 차원에서도 섣불리 입장을 전하기가 조심스러운 점 양해 부탁드린다. 강지환은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성실히 경찰 조사에 임할 것”이라는 내용의 보도자료를 통해 입장을 내놨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