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나는 자연인이다’, 성추행 가해자 출연 논란 휩싸여...“다시보기 삭제-향후 철저한 검증할 것”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7.10 17:4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MBN ‘나는 자연인이다’에 미성년자 성추행으로 유죄 판결을 받은 출연자가 ‘자연인’으로 출연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충격을 주고 있다.

10일 오마이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제보자 A씨는 “최근 케이블 채널 재방송에서 수개월 전 방영된 ‘나는 자연인이다’에 나와 내 딸을 성추행한 가해자가 등장한 것을 발견해 MBN에 다시보기 삭제를 요청했지만 아직 삭제되지 않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제보에 따르면 자연인의 집이 사건이 발생한 장소라고 한다. A씨는 여전히 정신과 치료를 받는 등 고통 속에 살고 있다고 전해졌다.

‘나는 자연인이다’ 홈페이지
‘나는 자연인이다’ 홈페이지

A씨는 지난 8일 해당 방송의 존재를 알게 된 후 MBN과 외주 제작사 제3영상에 삭제를 요청했으나, 삭제조치가 취해지지 않자 제보에 나섰다.

이에 MBN 측은 “출연자 섭외 당시 이러한 사실을 밝히지 않아 제작진도 몰랐다”며 “해당 제보를 받고 제작사와 방송사에서 삭제 조치를 했고, 다시보기 서비스 역시 조치 중에 있다”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 “향후 출연자 섭외시 출연자를 더욱 철저히 검증하겠다”고도 알렸다.

‘나는 자연인이다’는 윤택과 이승윤이 돌아가면서 온갖 스트레스에 지쳐가는 도시인이 가진 것 없어도 여유와 행복을 느끼며 살아가는 자연인을 찾아가는 여행에 관한 프로그램이다.

‘나는 자연인이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