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레벨업’ 성훈-한보름 오피스 코미디의 정석…김상우 감독, “한마디로 놀고있다” (종합)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10 17:3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들의 호흡 좋았다"

10일 오후 2시 서울시 서초구 잠원동 더리버사이드호텔에서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상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성훈, 한보름, 차선우, 강별, 데니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성훈은 "개인적으로 게임을 굉장히 좋아한다. 많이 접하고 열심히 한다. 이번 드라마도 대본이 재밌어서 보다가 좋아하게 되고 또한 스태프들과 배우들과 열심히 행복하게 촬영했다"라며 "우리 드라마 잘 나왔다. 좋은 기사 많이 써주길 부탁드린다. 은혜는 꼭 갚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성훈과 호흡을 맞추는 한보름은 "연화는 열정부자고 또 게임 덕후다. 허당끼는 있지만 시원시원한 캐릭터다. 이번 대본을 보고 재밌게 읽었다. 후속작도 나와서 성훈오빠가 다시 찍을 수 있게 많이들 시청해달라"고 귀여운 응원의 목소리를 보냈다.

드라마 레벨업 출연진-김상우 감독 단체샷 / 와이트리컴퍼니 제공
드라마 레벨업 출연진-김상우 감독 단체샷 / 와이트리컴퍼니 제공

차선우는 "한철이는 낙천적이면서 여러가지 알바하고 살아가고 있다. 연화 덕분에 일에 대한 열정도 느끼고 있고, 매력이 많은 친구다. 촬영하면서 재밌었고, 감독, 선배들 덕분에 놀이터같은 현장에서 즐겁게 촬영했다. 그만큼 나 또한 기대가 많이 된다"고 밝혔다.

강별은 "배야채라는 역할로 돌아왔다. 아레나 엔터테인먼트 대표로 당당하고 매력적인 신여성이다. 이번에 이 작품을 선택하게 된 계기는 색다른 매력이 있어서다"고 말했다.

성훈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느꼈던 매력에 대해 "대사에서 풍겨지는 성격이나 말투 등 고민하면서 만들어가다보니 '이 친구 재수없게 캐릭터를 만들어볼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며 "독특하게 재수없게 만들 수 있곘다는 생각이 들어서 하게됐고, 그 포인트를 맞춰서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성훈은 "그냥 재수없는 캐릭터"고 한번 더 강조했다.

성훈 / 와이트리컴퍼니 제공
성훈 / 와이트리컴퍼니 제공

이를 듣고 김상우 감독은 "한마디로 깊이감이 있는 로맨틱 코미디다. 초반에 우리 대본은 무거운 면이 있었지만 제작진과 함께 대본수정을 통해 현재 여러분들이 보게 될 결과물을 만들게 됐다. 개인적으로 로맨틱코미디를 좋아하고 매번 고민이 되는게 '어떤 새로운걸 보여줄까?'였다"고 말했다.

이어 "놀랍게도 배우들이 어두운 내면과 실질적으로 장르와 드라마 스토리가 가져가야 할 아주 능수능란하게 연기로 보여줬다. '한마디로 놀고있다'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아까도 말했듯 배우들이 각자의 외형과 내면을 갖고, 놀이터에서 즐겁게 놀고있구나라는. 인간적인 면들이 아주 묘한 느낌을 받게 될 것이다”고 밝혔다.

실제로 성훈과 한보름은 촬영장에서 티격태격하는 하는 장면이 많았다며 “실제로 친해지기 힘들었다. 서로 낯을 가려서 후반부로 갈수록 편해지고 같이 있다보니까 지금은 많이 친하다”고 말했다.

이를 듣고 성훈은 “현장에서 한보름과 장난을 많이 치기도 했다. 호흡이 좋았다. 또 좋은 추억이 된 것 같다. 서로 배 때리기 등”이라고 말해 모두를 웃음짓게 했다.

한보름-성훈 / 와이트리컴퍼니 제공
한보름-성훈 / 와이트리컴퍼니 제공

한보름은 “최선을 다해서 때리더라”고 말해 사실인 것으로 밝혀졌다.

오랜만에 드라마로 돌아온 데니안은 박실장로 분했다. 

데니안은 캐릭터 소화를 위해 신경쓴 부분에 대해 “철없이 보이는 모습이 평소에 나와는 다르다. 낯도 많이 가리는 편이다. 무뚝뚝한 성격이라 연기 연습을 열심히 한 편이다. 또 내가 더 빨리 친해지려고 노력했다. 감독님과 미리 친해져야 현장에서 마음 놓고 연기할 수 있어서 빨리 친해지려 노력했다. 또 성훈이랑 리딩 해보니 내가 편안하게 해도 잘 받아줘서 연기도 편안하게 했다”고 말했다.

성훈은 “대본을 처음 봤을 때 캐릭터의 어미, 단어 선택이 일반적이지 않다고 느꼈다. 최대한 그 이미지와 맞는 해외드라마나 우리나라 드라마의 예전 드라마에 선배님들 연기를 참고했다”고 말했다.

또한 “참고를 해서 연습을 한 것 중에 최대한 내가 표현할 수 있는 방법으로 풀어서 캐릭터를 만들었다”고 덧붙였다.

성훈은 예상 시청률에 대해 “새 수목드라마로 MBN에서 드라마 포문을 열게 됐다. 잘 나오면 좋다. 나는 시청률 얘기를 하면 항상 결과가 안좋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레벨업’은 회생율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와 게임 덕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드라맥스, MBN ‘레벨업’은 매주 수목드라마로 10일(오늘)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