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레벨업’ 한보름, “대본을 볼 때부터 내 안에 연화와 닮은 점을 찾았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10 15: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한보름은 캐릭터를 위해 특별히 신경쓴 부분에 대해 밝혔다.

10일 오후 2시 서울시 서초구 잠원동 더리버사이드호텔에서 드라맥스, MBN 새 수목드라마 ‘레벨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상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성훈, 한보름, 차선우, 강별, 데니안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한보름은 “전작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에서 유라 역할로 강렬한 캐릭터를 보여줬다면 그동안 화려하고 신비주의에 멋있고 예쁜 역할을 많이 했다”라며 “하지만 이번 드라마 연화는 대본을 봤을 때 연화에게서 닮은 점들을 많이 찾았다”고 밝혔다.

한보름 / 드라맥스, MBN
한보름 / 드라맥스, MBN

이어 “감독님과 미팅 때 연화와 나의 이런 점들이 닮았다고, 잘 할 수 있다고 어필을 많이 했다”고 말했다.

또한 “연기를 할 때도 연화라는 캐릭터 자체를 만들기보다는 ‘나 한보름 자체’를 끌어내려고 노력했다. 그래서 더 편하게 즐겁게 촬영을 마쳤다”고 덧붙였다. 

한보름은 극중 게임회사 조이버스터의 3년차 직원 신연화 역을 맡았다. 희망퇴직이 쏟아지며 얼결에 기획 팀장으로 초고속 승진, 신작을 출시하기 위해 불도저처럼 전진하는 조이버스터의 수호천사다.

‘레벨업’은 회생율 100%의 구조조정 전문가와 게임 덕후가 부도난 게임 회사를 살릴 신작 출시를 위해 고군분투하는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다.

드라맥스, MBN ‘레벨업’은 매주 수목드라마로 10일(오늘)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