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부산 지하철 파업…노조 2년7개월 만 '불편한 시민은 안중에 없나?'

  • 장영권 기자
  • 승인 2019.07.10 08:2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영권 기자] 부산지하철 노조가 10일 오전 5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했다. 이는 2016년 12월 3차 총파업에 이어 2년7개월 만이다.

노조 파업은 이날 오전 5시 기관사부터 시작해 오전 9시 기술, 역무, 차량정비 등이 차례대로 동참하게 된다.

또 노조 서비스지부 소속 1호선과 2호선 4개 용역업체 소속 240여 명의 청소노동자도 동참한다고 노조는 전했다. 

노조는 10일 오전 9시께 부산시청 앞에서 파업 돌입 기자회견을 열고, 이어 오전 10시께 조합원 1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파업 출정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뉴시스
뉴시스

부산도시철도는 필수공익사업장으로, 노조가 파업에 돌입하더라도 평일 대비 약 61.7% 수준의 열차 운행률을 유지해야 한다. 이에 따라 필수유지업무자 1014명이 투입된다.

이에 따라 노조의 파업 참가자 수는 전체 조합원 3400명 중 필수유지업무자를 제외한 2400여 명에 달할 것으로 노조는 예상했다. 

부산교통공사는 노조가 파업에 돌입함에 따라 비상운영 체제를 가동한다. 

교통공사는 비상운전요원 59명을 투입해 출퇴근 시간대(오전 7~9시, 오후 6~8시)에는 평상시 대비 100% 수준으로 열차를 정상 운행하고, 이 외 시간대에는 평상시 대비 70~75% 수준을 유지해 전체 열차운행률을 73.6%까지 끌어올려 시민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관제·전기·신호·차량 등 7개 기술 분야 필수인력 1014명과 비조합원 등 자체인력 512명, 외부인력 780명 등 비상가용인력 2306명 전원을 현장에 투입할 방침이다. 

또 무인경전철인 4호선은 파업과 관계없이 정상적으로 운행된다.  

부산시는 지하철 노조의 파업이 장기화돼 도시철도 운행률이 떨어질 경우 공무원을 추가로 투입하는 한편, 택시부제 해제와 시내버스 배차 확대, 전세버스 운행 등 대체 교통수단을 확보해 시민들의 대중교통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할 계획이다.

부산지하철 노조와 부산교통공사는 지난 9일 오후 3시부터 5시간30분 동안 임단협 최종 교섭을 벌였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오후 8시 30분께 결렬을 선언했다.

이 교섭에서 노조는 최종 요구안을 사측에 제시했다. 먼저 임금 인상을 총액대비 4.3% 인상에서 1.8% 인상으로 낮췄고, 노동조건 개선 및 안전확보를 위한 인력 요구안 742명에서 550명으로 축소했다. 

더불어 노조는 통상임금 해소를 위해 이미 발생한 통상임금 미지급액 중 소송 미제기 금액에 대해 노조가 소송을 제기하지 않고, 향후 발생하는 통상임금은 노동조건 개선 및 안전 인력 재원으로 활용할 것을 요구했다. 

노조는 최종 요구안에서 더 이상 양보는 없다는 입장이었고, 이에 대해 부산교통공사는 임금 동결 입장을 고수해 노사간 입장 차이를 좁히지 못했다.

한편 부산지하철 노조는 2016년 9월 27~30일 나흘 동안, 10월 21~24일 나흘 동안, 12월 20~26일 1주일 동안 등 총 3차례에 걸쳐 파업을 벌였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