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SBS 전 앵커 김성준, 몰카 들키자 출구까지 도망…“사표 아니라 해고해야” 비난 봇물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09 18:0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지하철역에서 불법촬영을 한 혐의를 받는 SBS TV 간판 앵커 출신 김성준(나이 56) SBS 논설위원이 사표를 제출한 사실이 알려지며 비난을 더하고 있다. 누리꾼들은 사표가 아닌 해고를 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SBS는 8일 김성준 전 앵커가 낸 사직서를 이날 수리했다고 밝혔다.

앞서 영등포경찰서는 김 전 앵커를 성폭력범죄 처벌특별법(카메라 등 이용 촬영)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하고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김 전 앵커는 지난 3일 영등포구청역에서 여성의 하체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김 전 앵커는 원피스를 입은 여성의 하체 일부에 휴대전화를 몰래 접근시키면서까지 수차례 촬영한 것으로 밝혀졌다.

그 상황을 목격한 시민들이 피해자에게 알렸고, 현장에서 도망치던 김 전 앵커는 현행범으로 붙잡혔다.

김성준 전 앵커 / SBS
김성준 전 앵커 / SBS

체포 당시 그는 범행을 부인했으나 휴대전화에서 피해자를 불법 촬영한 사진이 여러 장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앵커는 만취상태로 도주하다 출구에서 체포됐으며, 몰카의 수준도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SBS의 한 기자는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해고를 해야 하는 사안인데 사표를 처리한 건 일종의 예우를 한 것이라고 보인다"고 밝혔다. 이에 누리꾼들은 "사표 수리 말고 징계 및 해고를 해라"라고 비난했다.

김 전 앵커는 1991년 SBS에 입사해 기자를 거쳐 앵커가 됐다. 특히 2011년부터 2014년, 2016년 말부터 2017년 5월까지 SBS TV 간판 뉴스인 'SBS 8 뉴스'를 진행하면서 여러 정치·사회적 이슈에 대해 '소신 발언'을 하며 대중적 인지도를 높여 '간판 앵커'로 불렸다. 

그는 2016년에는 뉴스제작국장을 거쳐 보도본부장도 지냈으며 2017년 8월부터는 논설위원으로 활동했다. 최근에는 SBS러브FM(103.5㎒) '김성준의 시사 전망대'를 진행하며 대중과 꾸준히 소통했지만 사표 수리와 함께 프로그램에서도 하차하게 됐다. 

해당 프로그램은 김 전 앵커가 입건된 후부터 PD가 대신 진행 중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