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리미트리스(LIMITLESS), 장문복-에이엠-윤희석-레이찬이 밝힌 4인 4색 데뷔 소감

  • 김효진 기자
  • 승인 2019.07.09 16:3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효진 기자] 리미트리스(LIMITLESS) 멤버들이 4인 4색 데뷔 소감을 밝혔다.

9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교동 무브홀에서 리미트리스(장문복, 에이엠, 윤희석, 레이찬)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몽환극(Dreamplay)’ 발매 기념 데뷔 쇼케이스가 열렸다.

‘한계가 없는’, ‘무한한 가능성을 가진’이라는 뜻의 리미트리스는 ‘슈퍼스타K2’와 ‘프로듀스 101 시즌2’에 출연한 장문복, ‘프듀2’에 함께 출연했던 에이엠(A.M), 윤희석 그리고 JTBC ‘믹스나인’ 선공개 영상에서 비주얼로 주목받았던 레이찬(Raychan)까지 총 4명의 멤버로 구성됐다.

리미트리스 에이엠-레이찬-장문복-윤희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리미트리스 에이엠-레이찬-장문복-윤희석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보컬 윤희석은 “일단 모든 게 다 처음이다 보니 정말 어색하다. 쇼케이스를 준비하면서 정말 많은 연습을 했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또 다른 느낌이 들었다.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며 “긴장되고 워낙 춤이 격정적이라 더 열심히 하려고 하다 보니 이렇게 됐다”고 데뷔 소감을 전했다.

맏형 장문복은 “저 같은 경우 너무나 색다른 기분이 들었다. 평소에는 무대에 있으면 즐기려고 하는 편이어서 사실 오늘 그렇게 긴장이 안 됐었다. 긴장보다 설렘이 더 가득하다”며 “무엇보다 이 자리에 있을 수 있게 저를 도와주신 분들이 굉장히 많은데 그분들께도 감사하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 오늘부터 열심히 해서 건강하게 활동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보컬 레이찬은 “8년이라는 시간 동안 연습을 준비하면서 힘들었던 적도 많은데 이렇게 쇼케이스를 하게 됐다”며 “데뷔가 눈앞에 있다는 걸 생각하니까 정말 감사하다. 앞으로 데뷔가 전부가 아닌 더욱 큰 사람이 되어서 멋진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알렸다.

리더 에이엠은 “사실 우리가 정말 오랜 기간 동안 연습을 함께 했다. 서로 너무나도 힘든 걸 많이 버텨왔고 그 시간 동안 서로에 대해 정말 잘 알게 됐다. 그런데 이렇게 네 명이서 우리 이름을 얘기할 수 있고 멤버들과 단체 인사를 드릴 수 있어서 정말 감사하다”며 “열심히 하는 팀이라는 수식어가 우리 팀 앞에 붙을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몽환극(Dreamplay)’은 멤버들의 꿈과 환상인 데뷔라는 시작점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곡으로, 꿈이라는 헤어 나올 수 없는 환상 속으로 더 깊이 빠져 들어가는 내용의 가사가 인상적이다.

곡 타이틀에 걸맞은 몽환적인 사운드와 중독성 강한 후렴구, 리미트리스의 파워풀한 보컬 및 랩이 조화를 이루는 곡이다.

리미트리스(LIMITLESS)는 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사이트를 통해 첫 번째 디지털 싱글 ‘몽환극(Dreamplay)’을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