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차오름-양호석, 2차 폭로전 “깡패들과 어울려 속상” vs “바람 피우고 유부녀·룸사롱까지”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09 15: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피겨스케이팅 선수 출신 차오름을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머슬 마니아’ 출신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이 폭행 혐의를 인정했지만 차오름의 2차 폭로로 파장은 더해지고 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8단독 변성환 부장판사 심리로 9일 오전 진행된 첫 공판 기일에서 양호석 측은 “차씨가 먼저 술자리에서 욕을 하고 나에게 반말을 한 것이 폭행의 원인”이라고 말했다.

양 씨 측은 “10년 동안 차 씨에게 밥을 사주고, 재워주며 좋은 길로 끌어주려고 노력했다”며 “제가 본격적으로 운동을 하면서 차 씨와 1~2년 멀어졌다. 그사이 운동 코치를 한다던 차 씨가 몸에 문신하고 깡패들과 어울려 속상했다”고 말했다.

이어 “차 씨가 지방에 내려가 피겨스케이팅 관련 일을 한다고 해 이사비용을 줬다. 하지만 실제로 이사도 하지 않아서 그간 감정이 많이 쌓여있었다”며 “내게 ‘더 해보라’며 덤벼들었다. 만약 때리지 않았다면 내가 동생에게 맞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양씨 측은 “감정 때문인지, 금액 때문인지 모르겠지만 아직 차씨와 합의를 보지 못했다”면서 합의할 시간을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하지만 해당 기사가 쏟아지자 차오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반발했다. 그는 “폭력 인정하고 당당하게 벌 받으면 더이상 연관 짓지 않으려고 했는데, 마지막까지 날 실망시킨다”면서 “언론 플레이 하지 말쟀지? 폭로전? 해보자”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내가 너한테 한 게 더 많을 텐데 니 나이 감은 거 감싸주고 바람 피운 거 감싸주고 니 뒷바라지하고 그리고 룸살롱 가기 싫다고 하는 거 데려갔지 문신? 요즘 다하지 깡패? 내가 깡패고 깡패 친구들이랑 어울려? 10년 동안 재워주고 먹여줘? 내가 니 똥 닦아준 건 유부녀 만나면서 돈 뜯고 여자친구 있으면서 바람 피우고 여자랑 자고 한 건? 너 무덤 계속파네”라고 폭로했다.

차오름은 “네가 안 때렸으면 내가 때렸을 거라고? 너 복싱 전국 체전 2위라메. 난 너 때릴 생각도 없었다. 인정해라. 깡패 친구들? 그래서 너 걔네한테 돈 받고 피티했어. 입만 열면 거짓말에 자기 합리화네”라며 “너랑 나랑 원래 반말하던 사이였고, 10년 전부터 문신 있었고 나 국가대표 두 명 만들었다. 10년 알고 지내서 알고 그랬으면서 무슨 헛소리야. 정신 차려라”고 비난했다.

차오름-양호석 SNS
차오름-양호석 SNS

앞서 양 씨는 지난 4월 서울 강남구 소재 한 술집에서 차 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뺨을 때리고, 밖으로 끌고 나와 발로 걷어차는 등 차 씨에게 전치 6주 상해를 입힌 혐의를 받는다.

당시 일요신문은 지난 4월 23일 새벽 4시경 서울 강남 소재의 한 술집에서 차오름이 양호석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차오름은 맞아서 퉁퉁 부은 사진과 함께 안와골절, 코뼈함몰 등의 상처를 입었다고 설명했다.

차 씨의 증언에 의하면 양 씨는 새로운 피트니스 클럽을 오픈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었고 이에 따라 인테리어 설비 작업이 필요했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두 사람은 의견 차이를 보였고, 이에 갑작스레 양호석이 차오름의 뺨을 쳤다.  

차 씨는 황당한 마음에 ‘더 때려보라’고 했고 이에 양 씨가 본격적으로 폭행을 시작했다는 것. 차 씨는 “몇 대 더 때린 양 씨가 본격적으로 차 씨 몸에 올라타 ‘파운딩’(마운트 포지션 상태에서의 얼굴로 내려꽂는 펀치 공격)을 시작했다. 셀 수도 없이 맞았다”고 호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차오름은 양씨가 그의 얼굴을 수십차례 때렸고, 술병으로 머리를 가격 등 밖으로 끌고 나가 추가 폭행을 가했다고 설명했다.

차오름은 사건 당시 경찰에 신고했으나, 양호석을 고소하진 않았다. 차오름은 양호석과 10년된 의형제 사이며 기회를 주고 싶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차씨는 다음날 본인의 SNS를 통해 “사진을 올리지 못하지만, 기사 보고 많은 분이 위로와 안부 연락을 주셔서 감사하고 죄송하다”면서 “많이 고민했지만 10년간 가족같이 지냈던 사람이기에 서운함과 섭섭함이 공존해 이런 결정(고소)을 내렸다”며 양호석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