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리부트] 인플루언서 임블리(임지현), 전 직원 폭로 “한여름에 열악한 환경에 화장품 방치…에어컨 설치비용 때문” 경악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09 12: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당신이 믿었던 임블리.

임블리 전 직원폭로가 이슈를 모으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2’ 3회에서는 80만 팔로워를 거느린 SNS 인플루언서 임블리 논란이 전파를 탔다.

임블리-남편과 비밀 기자회견 / MBC
임블리-남편과 비공개로 진행된 임블리 소비자 간담회 /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2’ 방송캡처

2013년 쇼핑몰 론칭 후 유명 백화점, 면세점에 입점해 1700억 원대 매출을 올린 인플루언서 임블리는 최근 업체에서 판매한 화장품 때문에 부작용을 겪은 고객들의 고발로 그간 쌓아온 신뢰를 한 번에 잃었다.

제작진이 직접 만난 피해자들은 “얼굴이 아파서 잠을 잘 못 잤다”, “거의 한 달 가까이 집 밖으로 나오지 않았다”며 심경을 털어놨다.

피해자들은 임블리 측의 대응에 강한 불만을 표했다.

A 씨는 “병원에서 화장품으로 보이는 부작용이라고 진단서를 작성해줬다. 자료를 다 제출을 했는데도 임블리에서는 오히려 특정 화장품을 지정해서 진단서를 써주는 게 불법, 허위라고만 하더라”고 토로했다. 

반면 B 씨는 “ 병원 진단서에 특정 제품이 원인이라는 내용이 없어서 환불이 안 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건국대 경영학과 범상규 교수는 “인플루언서가 유명인이지 전문가는 아니다. 나하고 똑같은 일반 사람들인데 마치 내가 알고 싶어 하는 것들, 일반인이 내 눈높이에 딱 맞는 정보를 제공해주기 때문에 전문가보다 더 믿게 되는 것이다”고 설명했다.

전 직원들의 제보에 따르면 품절 대란을 일으켰던 한 임블리 화장품은 냉방 시설조차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열악한 환경에 보관됐던 것.

임블리 전직원 폭로 /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2’ 방송캡처
임블리 전직원 폭로 /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2’ 방송캡처
임블리 전직원 폭로 / M
임블리 전직원 폭로 / MBC ‘당신이 믿었던 페이크2’ 방송캡처

물류 창고를 관리했던 전 직원 A 씨는 “한 여름에 밖보다 안이 더 찜통처럼 더웠다. 화장품이 녹을 것 같아 에어컨을 요청했는데 노후 건물이라 설치에 수천만 원이 든다며 미뤘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사건이 터지면서 제조일자도 확인하고 온도도 측정하기 시작한 것이다”고 여감없이 임블리의 경영방식을 폭로했다.

이에 인하대 소비자학과 이은희 교수는 “SNS 시장에서는 확산이 빠르기 때문에 매출도 확 늘어날 수 있지만 반대로 소비자 불만이 생기면 그 역시 확산이 빠르다. 진정성, 신뢰감을 떨어뜨리는 건 순식간이다”라며 “SNS 기업들은 SNS를 이용하는 소비자들의 특성을 생각해 즉각적인 응대 시스템, 적극적인 처리 마인드를 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