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2부 종합] ‘바람이 분다’ 김성철X김가은, 김하늘에게 기억을 잃은 감우성과 “과거의 인상 깊었던 일을 해 봐라” 조언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7.08 22:1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바람이 분다’ 에서는 김하늘이 김성철과 김가은에게 감우성에 대한 조언을 듣고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8일 방송된 jtbc 월화 드라마 ‘바람이 분다’ 는 이별 후, 다시 사랑에 빠진 두 남녀가 어제의 기억과 내일의 사랑을 지켜내는 로맨스이다.

 

jtbc ‘바람이 분다’ 방송캡처
jtbc ‘바람이 분다’ 방송캡처

 

수진(김하늘)은 언제가는 도훈(감우성)이 자신도 알아보지 못하는 상황이 올 거라는 예상을 했다.

수진(김하늘)은 아무도 기억하지 못하는 도훈(감우성)을 바라 볼 수밖에 없는 현실이 슬프기만 했다.

브라이언(김성철)과 예림(김가은)은 수진에게 도훈이 수진도 못알아본다는 말을 듣고 과거 함께했던 인상적인 기억을 떠올려 줘보라고 조언을 했다.

이에 수진(김하늘)은 도훈(감우성)과 예전에 데이트를 했던 장소를 함께 다니며 도훈과 연애했던 일을 얘기해줬다.

한편, 경훈(김영재)은 수진(김하늘)에게 도훈(감우성)이 디자인한 초콜릿 디자인을 누군가 도용해서 등록을 했다는 사실을 알려줬다.

수진(김하늘)은 도훈의 요양사를 통해 도훈의 예전 동료였던 서대리가 초콜릿 디자인을 알고 있다는 사실을 듣게 됐다.

이에 수진은 모든 열쇠를 쥔 서대리를 만나기 위해 여기 저기 수소문을 하게 됐다. 

한편, ‘바람이 분다’ 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jtbc ‘바람이 분다’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jtbc ‘바람이 분다’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캡처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 는 매주 월요일, 화요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