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호텔 델루나’ 이지은-여진구가 선사하는 한여름밤의 호로맨스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7.08 15:3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호텔 델루나’ 배우들이 드라마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8일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호텔 델루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번 제작발표회에는 이지은(아이유), 여진구, 신정근, 배해선, 피오, 미나, 오충환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호텔 델루나’는 엘리트 호텔리어가 운명적인 사건으로 호텔 델루나의 지배인을 맡게 되면서 달처럼 고고하고 아름답지만 괴팍한 사장과 함께 델루나를 운영하며 생기는 특별한 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호로맨스다.

오충환 감독에게 작품소감을 부탁하자 “호러 로맨스다. 로맨스코미디로 축약될 수 있다. 여름에 보기에 설레고 무서운 드라마다. 재미는 보증할 수 있을 것 같다. 작가님께서 강조하신 것처럼 재미뿐만 아니라 공감과 힐링을 담았다”고 이야기했다.

‘호텔 델루나’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섬세한 감정묘사로 호평받았단 그에게 연출에 신경쓴 점이 있는지 물었다. “화려한 공간과 판타지적 요소가 많다. cg등을 오래 준비했다. 주어진 시간 안에서 배우들도 고생하고 모두 열심히 준비했다. 다른 세계관에서 벌어지는 이야기라 쉽게 공감할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답했다.

호로맨스 연출에 있어 어느 부분에 더 공을 들였는지 묻자 오충환 감독은 “여기서 세분은 귀신이다. 각각의 귀신들의 느낌에 공을 들였다. 어떤 서사를 가지고 있는지에 중점을 맞췄다. 매회 그런 식으로 호러의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어떻게 귀신이 됐고 풀어가는 구조가 되어 있기 떄문에 무서울거라고 생각하신 분들은 아쉬울 수도 있지만 무서운 걸 못보시는 분들도 잘 보실 수 있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드라마 아스달 연대기 사이에 편성되어 있다는 부담감은 없었을까.  오충환 감독은 “아스날 관련해서는 충분히 합의를 했다 .중간에 편성되는게 부담스러운 부분도 있지만 저희 것 역시 충분히 준비기 떄문에 받아들일만하다고 생각했다” 고 답했다. 

주연배우인 이지은과 여진구에게 서로의 연기케미에 대해 물었다. 먼저 이지은은 “제가 캐스팅 된 후에 나중에 여진구씨가 확정됐다. 너무 든든하고 기뻣다. 리딩을 했을 때도 찬성이처럼 해오셨다. 열심히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감독님께서 항상 찬성이는 복덩이라고 하시는데 나도 동의한다. 진구씨 확정 이후 제작 부분이 모두 잘 풀렸다. 모든 사람들에게 힘을 줘서 호흡이 좋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여진구는 “작가님, 감독님, 지은씨를 처음 뵙고 사실 저는 급하게 준비하는 상황이었다. ‘왕이 된 남자’를 하면서 대본을 주셔서. 그러면서 부족함을 보일까봐 연습을 많이 한 것 도 있다. 제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만월에 몰입을 하고 계셔서 걱정은 안됐다. 이번에 델루나가 귀신들을 상대하는 호텔이야기인 만큼 귀신분들과의 호흡도 중요하다. 모든 분들께서 작품을 아껴주시는게 느껴졌다. 촬영하면서도 호흡은 계속 좋을 거 같다”고 전했다. 

‘왕이 된 남자’ 인터뷰 당시 ‘호텔 델루나’에 출연 소감을 밝현던 여진구는 “앞서 인터뷰에서 자신감 있는 모습으로 감을 잃고 싶지 않다고 이야기했다. 그 말 그대로였다. 찬성이라는 인물이 있는 척도 하고 잘난 맛에 사는 부분도 있다. 지금까지 맡아보지 않았던 역할이라는 생각도 들었다”며 “드라마가 호텔의 이야기고 귀신의 사연을 듣는다고 했을 때 준비해야하는게 있을거라고 생각했다. 모든게 새롭게 다가왔고 작품 전체를 궁금하게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현재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호텔 델루나’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호텔 델루나’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어 아이유에게 나의 아저씨 이후 차기작으로 ‘호텔 델루나’를 선택한 이유를 물었다. 그는 “밝은 모습으로 나타나고 싶었다. 이렇게 빨리 나올지는 몰랐는데 지인분을 통해 알았다. 여자 캐릭터가 강인하고 사연이 많은 캐릭터였다. 다양한 캐릭터가 들어온다는 점에 감사했다”며 “사실 걱정되는 부분도 있었다. 근데 미팅때 보여주신 확신이 나를 많이 움직였다. 작가님이 말씀해주신게 기억난다. 이런 캐릭터가 다가오면 잡아보는게 어떠냐고 자신감 있게 말씀하셨다. 그 모습에 반해서 더 확신을 가지고 역할을 선택하게 됐다”고 이야기했다. 

캐릭터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나눴다는 그는 “만월이라는 캐릭터를 두고 해석이 다 달랐다. 그래서 매력적이라고 생각한다. 아이유로 활동하면서 여러가지 평가를 받는 사람이기 때문에 그런걸 잘 이용해보면 어떨까 싶었다. 내가 가지고 있는 여러가지의 평가를 다 가감없이 보여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지금까지 맡았던 어떤 인물보다 입체적이다. 앞선 이미지도 가지고 가면서 안보여드렸던 이미지를 종합선물세트처럼 넣으려고 상의도 많이 했다”고 웃음 지었다.

가수출신인 표지훈과 미나, 아이유는 서로에 대한 동질감을 느끼기도 했다고.

아이유는 “셋이서 모이는 촬영을 많이 하지는 않았다. 마주치는 씬에서 보면 동질감이 있는 것 같다. 한번이라도 더 웃게 되고 좀 더 응원하는 마음을 보내게 되는 것 같다”며 “활동하면서 많이 마주친 적 없는 분들이라 신기하다는 생각도 들었다. 나도 많이 배우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표지훈은 “사실 동질감보다는 우와 아이유다, 미나다 라는 생각이 있다. 근데 촬영을 거듭하면서 케미를 늘려가겠다”고 웃음 지었다.

미나는 “방송으로만 보다가 실제로 보니까 연예인 보는 느낌이 든다. 촬영이 많이 겹치지는 않았는데 많이 통하는 느낌이 든다”고 수줍어했다. 

한편 ‘호텔 델루나’는 오는 13일 ‘아스달 연대기’ 후속으로 첫방송된다. 이후 매주 주말 오후 9시 tvN에서 방영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