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불후의 명곡' 2부 종합] 레트로 딕펑스, 라커 김연지, 웅장한 정유지 최종우승은?

  • 박유진 기자
  • 승인 2019.07.06 20: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유진 기자] 6일에 방송된 '불후의 명곡' 2부에서는 정유지가 트로피를 차지했다. 

 

이창민과 AB6IX의 대결에서 승자는 AB6IX였다. 

자신의 뮤비에서 연기를 했다가 연기실력을 감독으로부터 인정받은 김연지는 이번에 뮤지컬에 도전하게 되었다. 뮤지컬 "마리앙뜨와네트"에서 여장부 역할을 맡았다고. 

지난번 불태우는 신고식에서 맷비둘기 소리를 완벽하게 재연했던 딕펑스 멤버 재흥은 이번엔 소쩍새 울음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 가람은 프리스타일 랩을 박봄을 주제로 선보였는데 가사가 너무 평범해서 문희준에게 "그냥 말로 하시죠"라고 놀림을 받았다. 

김연지는 "Tears"를 선곡해서 락커로 변신했다. 강렬한 기타 사운드로 강렬한 원곡의 느낌을 아주 잘 표현하면서 고음도 완벽하게 소화했다. 김연지와 AB6IX의 대결에서는 김연지의 승리였다. 

딕펑스는 소찬휘의 "현명한 선택"를 들려주었다. 그들은 시티팝 스타일로 편곡헤서 들려주었는데 딕펑스의 무대를 본 다른 가수들은 도시의 밤 느낌이라면서 감탄했다. 

 

'불후의 명곡' 캡쳐

 

정유지가 출격했다. 소찬휘의 "혼자한 사랑"을 열창하는 그녀의 모습을 본 다른 가수들은 노래 정말 잘한다고 감탄했다.  김현정은 정유지의 무대를 보고나서 폭발적인 진성과 파워력과 에너지가 자신의 심장을 두드린다고 평했다. 최종우승자는 정유지였다. 첫 트로피에 정유지는 눈물을 흘리며 감격해했다. 

다음 주에는 개그스타들의 화려한 변신을 볼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