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일본 제품 불매운동에 한국 코카콜라 해명…“조지아-토레타, 일본 소유 아니다”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7.06 02: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활발해지고 있는 가운데, 한국 코카콜라가 자사 제품에 대한 해명에 나섰다.

한국 코카콜라(코카-콜라 코리아)는 지난 5일 오후 공식 홈페이지와 SNS채널에 안내문을 게재했다.

해당 안내문에는 현재 언급되는 일본산 제품과 관련, 조지아(커피)와 토레타(이온음료)가 일본산 제품이 아니라고 적혀있다.

이들의 해명에 따르면, 코카콜라사는 글로벌 기업으로, 전 세계 모든 국가에서 판매하는 브랜드 및 제품 상품권을 본사에서 소유하고 있다.

그렇기에 조지아와 토레타 역시 일본 코카콜라의 소유가 아니며, 일본산 제품도 아니라고 설명했다.

한국코카콜라 트위터
한국코카콜라 트위터

더불어 국내서 생산 및 판매되는 조지아와 토레타는 한국 코카콜라서 독자적으로 개발한 상품으로, 일본의 제품과는 구분된다고 밝혔다.

때문에 일본 코카콜라와의 실적과도 무관하며, 로열티 등 경제적 이익이 일본으로 지급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이같은 해명에도 일부 네티즌들은 왜 거짓말을 하냐며 비판하고 있다.

또다른 네티즌들은 어차피 토레타라는 이름이 일본어에서 온 것이니 마시지 않겠다고 밝혔다. ‘토레타’는 “잡히다”, “취하다”는 뜻을 가진 일본어다.

한편, 일본의 경제보복의 일환으로 진행된 수출규제에 반발해 진행되고 있는 일제 불매운동은 날이 갈수록 확산되는 추세다.

작게는 일본산 필기구 등 문구류로 시작해서 크게는 일본의 자동차, 여행을 가지 않겠다는 이들이 늘고 있다.

이로 인해 모나미 등 국내 업체들이 이익을 보는 등의 효과가 일어나고 있는 상태인데, 이같은 움직임이 언제까지 지속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