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엽기토끼와 신발장 - 신정동 연쇄살인사건 관련 제보 공개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7.05 21: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의 인터넷 콘텐츠인 그알 캐비닛이 눈길을 끈다.


5일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유튜브 채널에는 “최초 공개! 제작진이 4년간 공개하지 않았던 제보! 엽기토끼와 신발장, 신정동 연쇄살인사건 | 그알 캐비닛”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과 함께 게재된 메시지는 아래와 같다.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유튜브 채널

 

그것이 알고싶다 1005회 (2015.10.17 방송)
엽기토끼와 신발장 - 신정동 연쇄살인사건의 마지막 퍼즐


방송 당시 ‘그알’ 은 아래와 같이 예고한 바 있다.

엽기토끼와 신발장 - 신정동 연쇄살인사건의 마지막 퍼즐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유튜브 채널

# 쓰레기 더미에 버려진 두 여인
2005년 6월, 서울 양천구 신정동에서 20대 여성의 시신이 발견됐다. 쌀 포대에 싸인 모습으로 쓰레기 무단 투기지역에 버려진 건 다름 아닌 병원에 가기 위해 전날 집을 나섰던 권양이었다. 단서도, 목격자도 없는 살인사건… 수사는 답보상태에 빠지는 듯했다. 그런데, 권양이 살해된 지 불과 약 6개월 만인 2005년 11월 21일! 권양의 시신이 유기된 곳에서 멀지 않은 곳에 또 다른 여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퇴근길에 실종되어 돌아오지 않았던 40대 주부 이 씨가 비닐과 돗자리 등으로 포장하듯 싸여 버려진 것! 하지만 이 씨의 죽음 역시 목격자나 범인을 특정할 만한 단서는 남기지 않았다. 잔인하게 살해당한 두 여인은 왜 주택가 한복판, 쓰레기 더미 위에 버려졌던 걸까?


# 강력계 형사의 고백
신정동 부녀자 연쇄 살인사건에 대해 취재하던 도중,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에게 조심스럽게 묻어두었던 이야기를 꺼낸 사람이 있었다. 바로 10년 전, 사건을 담당했던 형사였다. 작은 단서라도 나오면 범인을 잡을 수 있지 않을까 하는 기대로 이야기를 시작한 그의 이야기는 놀라웠다. 


“권양이 해결되지 않은 상태에서 
6개월 뒤에 이 씨가 살해당했단 말이에요.
근데, 그 6개월 정도 이후에, 
그 신정역 주변에서 여자 분이 납치당했다가
빠져나온 그런 사건이 있었죠.“ 
-당시 사건 담당 경찰 인터뷰 中

 

잡지 못했던 10년 전 두 건의 살인사건과 동일범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세 번째 사건이 있었으며, 피해자가 납치당했다가 천만다행으로 살아남았다는 것! 아무런 단서도 남지 않은 사건의 마지막 실마리가 되어줄 박 씨(가명). 형사의 말에 따르면 사건 당시에는 충격으로 많은 말을 하지 않았다고 했다. 10년이 지난 지금, 그녀는 우리에게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 수 있을까. 


# 엽기토끼와 신발장의 비밀 
권양과 이 씨에 이어 비슷한 시기, 같은 장소인 신정동에서 납치당해 3차로 피해를 당할 뻔했던 피해자 박 씨(가명). 제작진이 어렵게 만난 그녀는 의외의 이야기를 들려주었다. 


“거기 엽기토끼 스티커 같은 게 있었거든요.
확실히 기억해요, 제가. 
그리고 내가 당시에는 살아야겠다고 생각해서 길을 외웠어요.
나중에라도 이걸 외워놔야 그 사람을 잡아야겠다는 생각에.” 

-3차 납치 미수 피해자 박 씨(가명) 인터뷰 中


박 씨(가명)는 약 10년이 흐른 지금에도, 당시의 상황을 어제 일처럼 상세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게다가, 그동안 기억하지 못했던 사실들까지 생생하게 떠올렸다. 어쩌면 범인에게서 살아남은 마지막 생존자이자 최후의 목격자인 박 씨(가명). 과연 그녀의 기억 속 범인은 어떤 모습일까. 


해당 영상은 ‘엽기토끼와 신발장 - 신정동 연쇄살인사건’의 재편집 영상인 동시에 추가 제보 공개 영상.

‘그알’하면 떠오르는 에피소드 중 하나이기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해당 영상은 SBS ‘그것이 알고 싶다’(그알) 유튜브 채널에서 감상할 수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