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단독] 송이 매니저 사수 PMG 관계자, “임송 매니저 꿈 포기하는게 마음 아파 먼저 권유” (인터뷰)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7.05 14:4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에 박성광 매니저로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던 임송 매니저가 ‘프로젝트매니지먼트그룹(PMG)’로 이직해 근황을 알렸다. 

5일 PMG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톱스타뉴스에 “임송 매니저가 SM C&C 퇴사 후 이직한 것이 맞다”고 밝혔다.

앞서 같은 날 오후 동아닷컴은 임송 매니저가 PMG와 계약 후 출근해 일을 하고 있으며 이직을 결정한 이유는 과거 자신에게 매니지먼트 업무를 가르쳐주던 사수와의 의리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임송 매니저 / 박성광 SNS
임송 매니저 / 박성광 SNS

이와 관련해 송이 매니저의 전 사수였던 PMG 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송이 매니저가 SM에서 여러가지 일들이 있어서 이직을 고민할때 사실 아예 다른 직종으로 고민할정도였다. 그렇지만 제가 그 친구가 매니저로서 재능이 있다고 생각해서 매니저 꿈을 포기하는게 마음이 아파서 같이 했으면 좋겠다고 먼저 권유했더니 흔쾌히 본인도 ‘선배님과 같이 해보고 싶다’고 해서 함께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본래 배우 매니저로 일을 시작했던 송이 매니저는 박성광을 맡게 되면서 예능인 매니저를 담당하게 됐다. 관계자는 “크게 보면 연예인 매니저지만 가수, 예능인, 배우 마다 조금씩 하는 일이 다르다. 저도 만약 (송이가) 매니저를 그만두고 포기한다면 좀 더 아쉽지않게 미련없이 최선을 다해보고 하는게 낫지않겠냐 싶어서 원래 하고싶어하던 배우 매니저를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임송 매니저가  MBC ‘전지적 참견 시점’을 통해 많은 사랑과 응원을 받았지만 그만큼 갑작스런 많은 관심을 받는것이 일반인으로서 부담이 됐을 수 있다며 “말로 표현하지 못해도 어떻게 보면 어린 친구가 묵묵히 견뎌왔지만 한순간 유명인의 삶이 되버리면서 달라진 삶에 대해 그런 (회의감 같은) 거도 많았을 것이다”라며 조심스럽게 추측했다.

이에 임송 매니저는 자신에게 처음부터 일을 가르쳐준 사수를 믿고 돌아가게 됐던 것. 임송 매니저는 지난 1일부터 출근해 신인 배우들의 매니지먼트를 도맡아 관리할 예정이다. 

관계자는 “회사가 아직 1년 밖에 안된 신생기획사다. 배우들도 신인들 위주고 (송이 매니저와) 함께 커갈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 박성광의 매니저로 출연하며 열정넘치는 신입의 모습으로 ‘병아리 매니저’라는 별명을 얻으며 인기를 끌었던 송이 매니저는 지난 4월을 말일로 SM C&C를 퇴사했다. 송이 매니저와 박성광은 서먹함 가득한 모습에서 서로를 챙기는 모습까지 변화된 관계를 그려내며 시청자에게 훈훈함을 선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