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더 콜 2’ 이선영 CP “출연진 섭외, 다양한 색채 위한 결정...집요한 설득의 결과물”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7.05 12:3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더 콜 2’ 이선영 CP가 출연진 섭외 계기를 밝혔다.

5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 센터 탤런트 스튜디오서 Mnet ‘더 콜 2’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제작발표회에는 윤종신, 윤민수, 소유, UV(유세윤, 뮤지), 김종국, 이선영 CP, 이창규 PD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더 콜 2’는 콜라보를 희망하는 상대에게 러브콜을 보내고 이에 화답해 성사된 팀은 신곡 제작과 무대를 선보이는 신선한 포맷으로 지지를 받은 ‘더 콜’의 두 번째 시즌이다.

이선영CP / Mnet 제공
이선영CP / Mnet 제공

지난 시즌과는 달리 4명의 아티스트들이 각자의 뮤직 패밀리를 구성하며, 1차부터 3차까지 각 장르를 대표하는 뮤지션들의 러브콜 스테이지 무대를 거쳐 어떤 곳에서도 만나볼 수 없던 뮤직 패밀리를 선보일 예정이다.

각 뮤직 패밀리의 팀장 역할을 하게 될 아티스트로 윤종신, 윤민수, UV, 소유가 앞서 공개된 가운데, 베일에 가려진 1차 라인업 가수 4팀과 뮤직 패밀리를 구성하기 위해 각 아티스트끼리 치열한 눈치 싸움과 밀당이 펼쳐질 전망이다.

이번 시즌에는 UV를 제외하면 출연진이 모두 새로운 인물로 구성됐다(김종국은 MC 자리로 빠졌다). 프로그램 연출을 맡은 이선영 CP는 출연진 출연구성에 대해 “집요할 정도로 섭외를 한 결과”라고 웃으며 답했다.

이창규 PD / Mnet 제공
이창규 PD / Mnet 제공

그는 “콜라보를 위해 더 다양한 색깔을 가진 아티스트를 섭외하려 노력했다”며 “윤종신씨의 경우는 이전부터 월간 윤종신 프로젝트로 다양한 콜라보를 진행해오시지 않았나. 콜라보의 신으로 불릴 정도인 분이셔서 시즌 1때부터 섭외하고 싶었던 분”이라고 전했다.

더 콜 2는 역대급 뮤지션들의 노래, 새로 합류할 뮤지션을 추리하는 재미, 출연진들의 케미, 그리고 그들이 준비한 무대와 재기 발랄한 작업기까지 음악 예능 프로그램이 보여줄 수 있는 재미 요소가 한 데 모인 프로그램이다.

때문에 ‘더 콜 2’는 전 국민이 사랑하는 레전드 아티스트, 전율을 선사하는 보컬리스트, 음악의 트렌드를 주도하는 음원 강자, 대세 래퍼, 보석같은 신인, 독보적인 음악세계의 인디 아티스트까지 한데 모여 매주 금요일 밤 레전드 무대를 탄생시키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뮤지 / Mnet 제공
뮤지 / Mnet 제공

콜라보를 위해 섭외한 아티스트에 대해서는 “앞선 영상에서 나오신 분은 시크릿 패널에 가려져 있어서 정체를 말씀드릴 수 없다”면서 “온 가족이 모여서 방송을 볼 수 있는 시간대이기 때문에 남녀노소 모두 좋아할 수 있는 다양한 장르와 다양한 세대를 아우르는 아티스트를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기대를 높였다.

이에 뮤지는 “자리를 찾아주신 기자분들께 스포를 하나 해드리겠다”면서 “방송을 보시면 진짜 힙합이 무엇인지 보여주실 윤종신씨의 모습을 보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현장을 폭소케 했다.

‘더 콜 2’는 5일 오후 7시 40분 Mnet과 tvN서 동시에 첫 방송된다. 이후 매주 금요일 오수 7시 4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