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불륜미화 아냐”…‘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현실성 있는 인간미 그려낼까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7.04 16: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출연진들이 작품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다.

4일 강남 임페리얼 펠리스 서울 셀레나홀에서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김정민 감독, 박하선, 이상엽, 예지원, 조동혁, 정상훈, 최병모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금기된 사랑으로 인해 혹독한 홍역을 겪는 어른들의 성장드라마를 그리고 있다. 

먼저 김정민 감독은 이번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에 대해 “누군가의 아내이기도하고 남편이기도 한 분들이 자신을 발견하고 각자의 고뇌 속에서 성장하는 드라마”라고 설명했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출연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극 중 최수아 역을 맡은 예지원은 “나와 마주한 것 같다. 아프기도 하지만 같이 성장하고 있다”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마지막회를 아직 안 찍었는데 어떻게 될 지 너무 궁금하다”고 출연 소감을 전했다. 

조동혁 역시 “여타 드라마와 다른 감성을 가지고 있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조동혁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평소 코믹한 연기를 선보였던 정상훈은 “이번 드라마를 통해 캐릭터가 달라질 것 같다”며 “이번에는 단 한번도 웃기지 않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그는 “대본이 너무 좋아서 선택했다”고 작품선택 이유를 밝혔다.

괴리감에 대한 우려를 표하자 “나는 정극으로 다져진 사람”이라며 “연극할때 오열 전문 배우였다. 먹고 살다보니 ‘양꼬치에 칭따오’가 붙었다. 만나는 사람마다 중국말을 해달라고 한다”고 말해 모두를 폭소케 했다.

그는 “전작들에서 유쾌한 캐릭터로 나와 이번 작품에서 괴리감이 느껴질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며 “오랫만에 정극을 하면서 혹시라도 우는 모습이라던지 시청자분들이 웃지 않을까 걱정도 된다”고 솔직한 심경을 전했다. 

이번 작품을 촬영하며 감성적인 부족함을 느꼈다는 이상엽은 “촬영하면서 성장해나가고 있는 것 같다”고 겸손한 자세를 취했다.

이상엽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에 박하선은 “부족함을 느낀다고 하셨는데, 연기나 외모적으로 전혀 부족함이 없다”고 칭찬했다. 그러면서 “멜로에 부족함이 없다. 본인이 워낙 열심히 하니까 부족함을 느끼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원작 드라마가 있는 이번 연출하며 가장 중점을 뒀던 부분은 무엇일까. 김정민 감독은 “일본 원작인 메꽃이 일본에서 히트를 쳤던 작품이다. 리메이크를 한다고 할 때 고민이 되는 작품이기도 했다”며 “리메이크를 어떻게 그려낼 지 고민한 것 중 하나는 정서도 틀리지만 한국에서 시청자에게 현실성, 공감, 연기자체에 대한 담백함이 일본 메꽃과 다른 방식으로 접근할 수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자칫 자극적일 수 있는 ‘불륜’ 소재에 대해 김정민 감독은 “이번 드라마를 만들 때 결혼한 이들의 불륜과 로맨스라고 생각하지 않았다”며 “행복한 삶에 대한 축을 가지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박하선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그러면서 “격정멜로라는 표현보다는 주인공에 대한 본인에 번뇌, 그 안에서 가지는 사랑, 자기성찰을 가질 수 있는 점이 있다고 생각한다”며 “배우들에게 부탁한 것도 사랑의 표현보다는 현실에 있는 부부에 대한 담백한 연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이번 드라마 자체가 불륜이라는 키워드를 가지고 있지만 사랑에 대한 의미도 있겠지만 마지막까지 보면 인간에 대한 삶에 대한 메시지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하선 역시 “뻔한 소재의 드라마였으면 못 했을 것 같다. (불륜을) 조장시키는 드라마는 절대 아니다”라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보기에 불편하지 않을 거같다. 책임감을 느끼고 체크를 하면서 만들고 있다”며 “인간에 대한 세밀한 감정 표현에 집중하고 있다. 철저하게 비극으로 끝났으면 좋겠다는 생각도 든다. 촬영진 모두 가정적인 사람이다. 많이 걱정 안하셔도 될거같다”고 덧붙였다.

예지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드라마가 ‘현실에 입각한 픽션’이라고 말한 그는 “미래를 그려주는 드라마라고 생각하게 됐다. 괜히 눈치보고 감정적으로 우울해지고 그랬다. 이러면 정말 처절하게 망가진다는 점을 보여줄 것 같다”고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한편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은 오는 5일 오후 11시 채널A에서 첫방송된다. 이후 매주 금요일과 토요일 방영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