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태국서 '맥주 빨리 마시기' 하다가 사망…"강력 단속" 청원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04 15:4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보건당국 "맥주 한 번에 들이키다가는 호흡 멎을 위험"

[김명수 기자] 연합뉴스에 따르면 태국에서 '맥주 빨리 마시기'를 하던 도중 한 명이 숨지는 어처구니없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무분별한 음주 이벤트를 강력하게 단속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4일 일간 방콕포스트에 따르면 지난 주말 태국 중부 펫차부리의 호텔에서 열린 한 회사 행사에서 '맥주 빨리 마시기'에 참가했던 한 남성이 술을 마시다 쓰러져 숨졌다.

회사가 행사를 위해 섭외한 파티 전문업체가 준비한 이벤트에 참여했다가 변을 당한 것이다.

맥주 마시기 / 연합뉴스
맥주 마시기 / 연합뉴스

보건당국에 따르면 숨진 이 남성의 혈중알코올농도는 400㎎/㎗(데시리터당 400㎎)으로 안전 허용치인 300㎎/㎗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당국은 맥주를 한 번에 들이키다가는 자칫 호흡이 멎는 사태를 초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태국 주류규제위원회는 이번 이벤트를 마련한 업체 관계자와 회사 관계자들이 형사고발을 당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이번 사고와 관련해 한 시민단체는 전날 공중보건부에 '맥주 빨리 마시기'와 같은 행사를 마련하는 이들을 처벌할 수 있도록 규정한 주류규제법을 엄격하게 행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단체 관계자는 "경찰은 이번 사건을 심각하게 다뤄야 하고, 국가도 이런 식의 음주 위험성을 대중들이 더 잘 인지하도록 적극적으로 개입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