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승우, 열애설 후 첫 근황 공개로 눈길…‘해맑은 미소’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7.04 01: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헬라스 베로나 FC 소속 축구 선수 이승우(나이 22세)가 열애설 후 근황을 전했다. 

지난 3일 이승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삼척을 찾은 이승우의 모습이 담겼다.

푸른 바다를 배경으로 환한 미소를 띤 그의 모습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앞서 지난 2일 이승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파도와 맥주 그리고 하트 이모티콘과 함께 바다에서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승우 인스타그램
이승우 인스타그램

이때 한 여성 A씨가 “이거 아주 잘 나왔네”라는 댓글을 달았다. 이에 이승우는 “두골 넣어서 도시락 말고 스시 얻어먹으러 가야겠다♥”라고 살가운 댓글을 달아 눈길을 끌었다.

더불어 댓글을 남긴 해당 여성은 같은 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행복해♥”라는 글과 함께 똑같은 장소로 보이는 바다에서 찍은 사진을 게재해 두 사람의 열애설이 제기됐다.

사진이 이슈가 되자 여성은 게시물을 비공개로 전환했고, 이승우는 별다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이승우의 여자친구로 지목된 A씨는 모 항공사에서 근무 중인 승무원으로 과거 SNS스타로도 유명세를 떨친 인물이다.

한편, 이승우는 헬라스 베로나 FC 소속 축구선수로 포지션은 FW 공격수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