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컴백’ 에일리(Ailee), ‘룸 쉐이커’ 퍼포먼스퀸으로 돌아온 발라드퀸 “음원차트 올킬” (종합)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03 18:0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가수 에일리가 2년 8개월만에 새 앨범을 발매한 소감을 밝혔다.

2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에일리의 두번째 정규앨범 발매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에일리는 지난 앨범 이날 에일리는 “2년 8개월 만이다”라며 “오랜만에 쇼케이스를 열어서 기대되고 많이 흥분된 상태다. 내 음악을 많은 대중과 나눌 수 있는게 정말 기대된다”고 소감을 말했다.

에일리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에일리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한 “오늘따라 많이 긴장된다. 새로 시도하는 장르기도 하다. 타이틀곡 ”‘Room Sharker(룸 쉐이커)’는 얼반 힙합을 바탕으로 해서 팝스러운 보컬과 어우러진 신나는 곡이다”고 덧붙였다.

이어서 에일리는 “이렇게 격렬한 춤을 추는건 처음이다. 보통 기존에 불렀던 음악이 가창력 위주의 노래였다. 그런 노래를 뽐내려면 손동작만 한다던가 음악에 무게감을 줬다면 이번엔 안무에 신경을 썼다”고 말했다.

그는 “라이브 연습을 집에서 준비를 많이 했다. 자전거를 타면서 라이브 연습을 많이 했다. 호흡이 차오를 때쯤 노래를 불러봤다. 집에서 조용히 그리고 열심히 연습했다”고 설명했다.

또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이후 신곡에 대한 부담이 컸다. 열심히 준비해서 개인적으로 애착이 많이 가기도 한다. 준비하는 과정 자체가 한순간 한순간 다 기억에 난다. 타이틀곡감 10곡을 담아 만든 앨범이다”라고 자신했다.

신곡 무대에서 에일리는 어반 힙합 장르에 걸맞게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펼쳐보였다. 특히 바닥을 기는 안무 등 난이도가 높은 안무를 댄서들과 함께 소화하며 색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에일리는 “새로 시도해보는 장르”라며 가창력으로는 많은 분들이 인정해주시는 것 같아서 뻔할까봐 이번엔 고음도 많이 없고, 가사 하나하나를 매력스럽게 전달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에일리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에일리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안무 역시 공을 많이 들었던 만큼 바닥을 기는 동작 때문에 연습하면서는 물론 지금까지도 멍이 많이 들었다고 말한 에일리는 “태어나서 이렇게 한꺼번에 멍이 많이 든건 처음인 것 같다”며 웃었다.

마지막으로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 싶은 목표를 묻자 “앨범을 발표하면 댓글을 하나하나 다 읽는다. 내 마음이 노래로 잘 전달되는게 제일 중요한 것 같다”는 말로 마무리했다.

한편 에일리가 컴백과 동시에 두 번째 정규앨범이 멜론 실시간 차트를 비롯해 각종 음원 차트 상위권에 가볍게 오르며 음원 퀸의 귀환을 알렸다.

타이틀 곡인 ‘Room Sharker’ 외에도 수록곡 ‘LOVE’와 ‘Midnight’돋 각종 음원 차트에 진입하며 에일리를 향한 대중의 관심도 증명하고 있다.

에일리는 타이틀곡 ‘Room Shaker’로 활발하게 활동할 예정이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