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봉오동 전투’ 류준열, “독립군 분대장 이장하 역, 안할 이유가 없는 영화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03 14:33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류준열이 ‘봉오동 전투’ 출연한 이유를 밝혔다.

3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압구정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그리고 원신연 감독이 참석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에 독립군 연합 부대가 중국 지린 성의 봉오동 계곡에서 일본군과 싸워 크게 승리한 전투를 처음으로 스크린에 담아낸 영화다.

이날 류준열은 “처음 시나리오를 보면 모두가 느낄 수 있는 안할 이유가 없는 영화였다.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 간단하게 그렇게 생각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류준열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류준열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또 류준열은 “감독님의 영화를 관객으로서 재미있게 봤다. 캐릭터들도 살아있는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극 중 이장하는 소총에 능하고, 그 동네에서 발이 빠른 독립군 분대장 역할을 맡았다. 전투를 위해서라면 목숨도 아깝지 않은 선을 뛰어다니는 인물이다. 몸바쳐서 투쟁하는 인물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류준열이 맡은 이장하는 독립군 1분대장으로 빠른 발과 정확한 사격 솜씨로 독립군을 이끈다. 임무를 위해서라면 목숨도 아까워하지 않는 인물로 또 오랫동안 기다렸던 누이가 3.1 운동으로 투옥된 후 일본군을 향한 분노가 끓어오르는 인물이다.

한편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출연하는 ‘봉오동 전투’는 8월 개봉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