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봉오동 전투’ 원신연 감독, “유해진-류준열, 외모가 형제처럼 닮았다”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03 13:1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봉오동 전투’ 원신연 감독이 “유해진과 류준열 배우가 닮아서 캐스팅 했다”고 말했다. 

3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영화 ‘봉오동 전투’(감독 원신연)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 그리고 원신연 감독이 참석했다.

‘봉오동 전투’는 1920년 6월에 독립군 연합 부대가 중국 지린 성의 봉오동 계곡에서 일본군과 싸워 크게 승리한 전투를 처음으로 스크린에 담아낸 영화다.

이날 원신연 감독은 캐스팅 이유를 묻는 질문에 “배우들의 진정성과 친근함 그리고 체력이 중요했다. 그래서 이 세 분(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을 캐스팅 했다”라며 “황해철 역할에 유해진 배우를 생각한 뒤, 황해철과 이장하가 친하게 형제처럼 닮은 것처럼 보였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원신연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원신연 감독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원신연 감독은 “닮았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류준열을 캐스팅했다”고 하자 유해진은 류준열에게 “미안해”라고 말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유해진은 “영화 ‘택시운전사’에서도 같이 했는데, 내 친척과 비슷하다고 생각했다”고 우스갯 소리를 해 류준열을 웃게 만들었다.

유해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유해진 / 톱스타뉴스 정송이 기자

류준열 역시 “같은 시간 오래있었기 때문에 닮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제작발표회 진행을 맡은 MC 박경림은 “세명 다 외꺼풀이다. 친근함 하면 떠오르는 사람이 세 분인 것 같다. 동네에서 볼 수 있을 법한 비주얼이다”고 말했다.

원신연 감독은 캐스팅 미팅 자리에서 “아무 말없이 묵묵히 짬뽕을 먹던 유해진을 보고 ‘참전을 임하는 독립군 같았다’고 생각했는데, 시나리오가 아니라 입대 영장을 본 사람같이 느껴졌다”고 말하며 에피소드를 설명했다. 

한편 유해진, 류준열, 조우진이 출연한 영화 ‘봉오동 전투’는 8월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