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일본 무역 보복에 누리꾼 화났다…'일본 여행 자제하고 일본 제품 불매해야' 주장

  • 김명수 기자
  • 승인 2019.07.02 18: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명수 기자] 일본 정부가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조치로 의심되는 경제 제재(반도체 재료 수출 규제)에 나서면서 우리 국민의 분노가 폭발하기 시작했다.

누리꾼들은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 차원의 보복 조치를 요구하는가 하면, 일본 전지역에 대한 여행 경보지역 지정을 요구하기도 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온라인 상에서는 당장 일본 여행을 취소하겠다는 이야기도 나온다. 2일 일본 여행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일본 여행을 생각했는데 보류하겠다"는 의견글이 줄을 잇고 있다.

한 네티즌은 "한 번쯤은 경고를 날릴 필요가 있다고 본다. 700만명이나 여행을 가는 나라에 하는 짓거리가 이렇다. 하반기에 (일본 여행을)생각했는데 보류다"고 했다.

또 다른 네티즌은 "11월에 가기로 한 일정을 취소했다. 앞에서는 '스미마셍(미안합니다)'하면서 속으로는 우리가 나쁘게 해도 여행은 잘만 온다고 생각하는 것이 예상된다"고 했다.

이 밖에도 "일본 가는 것 자체가 무시당한다는 기분이 들어 그만둬야겠다", "한동안 발을 끊어야겠다, 어떻게 전범국가가 저렇게 나올 수 있느냐" 등의 발언이 이어지는 상태다.

여론은 일본산 제품의 불매운동까지 언급될 정도로 들끓는 모습이다. '눈에는 눈, 경제제재에는 경제제재'로 맞서자는 주장이다.

전날 청와대 청원게시판에는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한다'는 청원이 제기됐다.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한다 / 청와대 국민청원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한다 /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내용

오늘 오전 10시 경 일본에서 반도체 핵심 부품에 대하여 대한민국으로 수출을 규제한다고 합니다.
금번 수출 규제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등 대한민국 반도체 제조업체는 단기적 충격이 있을거라고 예상됩니다.
하지만, 오히려 지금이 위기이자 기회 입니다.
최근 18년 연속 대일적자 규모는 원화로 563조원으로 대한민국 1년 예산을 훨씬 상회하는 금액입니다.

비록 일본이 특별한 원천기술을 가지고 있다 하여도, 어느정도는 국산화가 가능할 것으로 보여지며, 독일 등 다른나라를 통하여 대체재를 확보하여 제품의 탈일본화를 추진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 됩니다.

지금도 현재진행형 중이지만,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중국과 관련된 산업 특히 관광등의 타격을 받았습니다.
5천년 대한민국 역사는 끊임없는 외세의 침략과 내정 간섭을 받아 왔습니다.
지금 현재 대한민국은 5천년 역사 중 가장 강성한 시기 중 하나입니다.
우리에게는 힘이 있습니다.

우선, 우리 국민들 먼저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 및 일본관광 불매로 대응하여야 합니다.
또한, 정부에서 금번 경제제재와 관련하여 상대방 관세 보복 또는 관광금지 또는 수출규제등 방법을 찾아 주십시오.
일제강점기 본인들의 잘못을 인식하지 못하며, 매년 망언과 오만한 행동을 일삼는 일본에게 대한민국이 힘으로 대응 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시기 바랍니다.

청원인은 "독일 등 다른나라를 통해 대체제를 확보해 탈일본화를 추진하는 것이 맞다고 생각한다"며 "우리 국민들은 먼저 일본 제품에 대한 불매 운동과 일본관광 불매로 대응해야 한다. 정부는 이번 경제제재와 관련해 관세보복 또는 관광금지, 수출규제 등의 방법을 찾아 달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토론게시판도 '일본제품 불매하자'라는 토론글이 작성됐다. 작성자는 "일본 정부는 정신대 문제, 전범기업의 노동력 착취 등 과거 죄업을 바로잡아 놓으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에 초를 치고 있다"면서 "한국에 주어지는 고통만큼 일본에도 경제적 고통을 줘야한다"고 일갈했다.

일본제품 불매하자 / 청와대 토론방
일본제품 불매하자 / 청와대 토론방

일본 전지역을 여행 경보 지역으로 지정해 달라는 청원도 있다.

'일본 전지역 여행 경보지역 지정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은 일본이 지진 위험지역이며, 방사능 피폭 위험이 있고, 혐한 시위로 위험한 곳이라며 여행 경보지역 설정을 주장했다.

일본 전지역 여행 경보지역 지정 청원합니다 / 청와대 국민청원
일본 전지역 여행 경보지역 지정 청원합니다 / 청와대 국민청원

청원 내용

국민의 안전을 위해 일본 전지역을 여행 경보지역으로 지정할 것을 청원합니다.
일본 전지역을 여행자제 권고에 해당하는 황색경보 이상으로 지정하여 국민들을 보호해 주십시오.
본 청원을 제기하는 이유는 다음과 같습니다.

진도 8 이상 대지진 발생 위험 최고조
방사능 피폭 위험
잦은 혐한 시위로 차별과 폭행/폭언에 노출 위험

국민의 안전은 무엇과도 바꿀 수 없습니다. 

이상입니다. 감사합니다.

국민 씀

한편에서는 이런 대응에 대한 우려도 있다.

뉴시스에 따르면 해당 청와대 토론글에는 "보다 현명한 판단을 하시길(바란다). 근본적인 해결을 해야하는데, (불배 주장은)같이 죽자는 단순한 선동에 불과하다", "그들이 밉지만 살을 깎고 뼈를 주는 것은 실익이 없고 책임있는 행동은 아니라 여겨진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또한 한 네티즌은 SNS 상에서 "우리나라 채권시장에서 일본, 미국이 투자금을 회수하면 제2의 'IMF 사태'다. 우리 산업 중 유일하게 버티는 것이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산업인데 지금 당장 원자재를 어디서 대체할 것인가"라며 감정적 대응을 자제해야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경제산업성은 지난 1일 반도체 제조 등에 필요한 화학제품의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등에 사용되는 플루오린 폴리이미드 등 3개 품목에 대한 수출규제를 강화한다는 것이 골자로 사실상 경제제재로 평가된다. 이 뿐 아니라 일본 정부는 안보상 우방국가인 '화이트국가'에서 한국을 제외한다는 방침도 확정했다.

일본은 "한국과의 수출관리를 둘러싸고 부적절한 사안이 발생하고 있다"고 규제강화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한국 대법원의 강제징용 판결을 받아들이지 않는 일본 정부가 보복성으로 한국의 반도체·디스플레이 산업을 겨냥해 경제제재를 가한 것이라는 것이 중론이다.        

정부는 일본의 경제제재가 세계무역기구(WTO) 협정에 반하는 차별적 무역이라 규정하고, WTO에 제소할 방침이다. 

일본 경제 제재에 대한 정부의 보복 조치를 요청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1166

일본 전지역 여행 경보지역 지정 청원합니다 (청와대 국민청원)
https://www1.president.go.kr/petitions/581160

일본제품 불매하자 (청와대 토론방)
https://www1.president.go.kr/forums/86786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