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기방도령’ 공명, “‘극한직업’과 다른 캐릭터 설레…진심을 담아 연기했다”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02 16:5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기방도령’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공명이 작품을 선택한 이유와 캐릭터 설정에 대해 언급했다.

2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진행된 영화 ‘기방도령’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배우 공명은 “시나리오 처음 봤을 때 너무 재미있어서 시간 가는 줄 몰랐다”며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공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공명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공명은 ”감독님 전 작품 ‘위대한 소원’을 너무 재미있게 봤다. 그래서 감독님과 작업을 하면 너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 작품에 함께 하게 됐다”며 영화 ‘기방도령’ 합류 이유를 설명하기도 했다.

영화 공명은 ‘기방도령’을 통해 첫 사극에 도전했다. 이전 작품인 ‘극한직업’과 달리 정통 사극에 가까운 캐릭터 해석을 보여주며 안정적인 연기력을 선보였다.

공명은 “저도 오늘 처음 영화를 보면서 ‘극한직업’ 때 모습과 또 다른 느낌을 받았다. 조금 긴장도 되면서 설레기도 한다. 저는 일단 어느 포인트를 잡고 해석이나 분석을 다르게 했다기 보다는, 모든 작품을 할 때와 마찬가지로 ‘금수저 도령’이라는 캐릭터와 정소민에 대한 애정어린 모습에 진심을 담아서 연기 했다”고 캐릭터 연기를 설명했다.자신의 연기에 대해 설명하기도 했다.

꽃도령 허색(준호 분)이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기로 결심하며 일어나는 일을 다룬 코미디 영화인 ‘기방도령’에서 공명은 ‘금수저 꽃도령’ 유상 역을 연기했다.

영화 ‘기방도령’은 7월 10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