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WATCHER(왓쳐)’ 김현주, 반전 뒤태 만큼 핫한 매력 발산 예고…허성태와 나이 동갑 실화?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7.02 16: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WATCHER(왓쳐)'가 차원이 다른 내부 감찰 스릴러 탄생을 예고했다.

2일 강남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OCN 'WATCHER(왓쳐)'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배우 한석규, 서강준, 김현주, 허성태, 박주희와 인길호 감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한석규는 극 중 부패를 목격한 경찰 도치광 역을 맡았다. 도치광은 모두를 철저하게 의심하고, 사람의 감정을 믿지 않는 감찰 4반 반장이자  수사팀 소속의 엘리트 경찰. 악인을 잡는다는 자부심이 있다. 서강준이 연기한 순경 김영군은 퉁명스럽지만 따뜻한 내면의 소유자로 살인을 목격해 진실을 파헤친다. 김현주는 거짓을 목격한 변호사 한태주 역으로 분했다. 범죄자 전문 인기 변호사인 그는  운명처럼 도치광, 김영군과 재회에 사건의 단서를 잡는 인물이다.

반전 뒤태가 매력적인 블랙 드레스를 입고 무대에 오른 김현주는 '왓쳐'로 첫 장르물에 도전한다. 그는 "해보지 않은 것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 대본을 봤을때 전체적인 시나리오도 좋았지만 한태주라는 인물 자체에 큰 매력을 느껴 도전해 보고 싶었다"라고 드라마에 참여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이어 "인물에 더 집중하자라고 생각하니 답을 찾을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김현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현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현주는 선배 한석규와의 호흡에 대한 질문에는 "어제 만나도 저한테 안부를 계속 물어봐주신다. 제가 어렸다면 잘 안 와닿았을 텐데 코끝이 찌릿한 감사한 마음이 든다. 제가 연기를 하다 우왕좌왕할 때마다 잡아주시고 힘들어할 때마다 얘기해주신다. 나는 어디만큼 와있나 돌아보고 반성하게 됐다. 한석규 선배님같은 그런 선배가 되면 너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밝혔다.
 
한편, 여전히 눈부신 미모를 자랑하는 동안 외모 소유자 김현주는 허성태와 나이가 동갑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김현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김현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허성태에게 김현주와 동갑으로서 도움을 주고 받은 것이 있냐고 묻자 "저는 (동갑으로)그렇게 알고 있지만 아닐 수도 있다. 아직 어려워하고 있다"고 답했다.

'WATCHER(왓쳐)'의 연출을 맡은 안길호 감독은 ‘비밀의 숲’, ‘알함브라 궁전의 추억’을 찍었으며, 대본을 쓴 한상욱 작가는 ‘굿와이프’를 집필한 실력파 제작진들이다. 믿고 보는 배우들에 이어 웰메이드 작품을 만들어내는 제작진과의 조합이기에, 더욱 ‘WATCHER(왓쳐)’에 기대가 모인다.

'WATCHER(왓쳐)'는 '보이스 시즌3' 후속작으로 7월 6일(토) 첫 방송 예정이다. OCN 드라마 ‘WATCHER(왓쳐)’는 국내 최초 내부 감찰 스릴러로, 매주 토, 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