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정소민, “‘기방도령’ 준호와 시사회 직전까지 연락…대단한 배우라고 생각한다”

  • 이은혜 기자
  • 승인 2019.07.02 16:3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은혜 기자] 영화 ‘기방도령’ 언론시사회에서 정소민과 남대중 감독이 군에 입대해 자리를 비운 2PM 준호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으며 애정을 표현했다.

2일 오후 서울 용산CGV에서 열린 영화 ‘기방도령’(감독 남대중) 언론시사회에서 배우 정소민은 “사실 단체 톡방이 있어서 준호씨와는 영화 보기 전까지 연락했다”며 군에 입대로 자리를 비운 2PM 준호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정소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정소민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날 ‘기방도령’ 언론시사회를 통해 정소민은 “영화 ‘스물’에서는 (김)우빈 씨와 (강)하늘 씨랑 비교했을 때, 준호씨랑 만나는 신이 별로 없어서 아쉬웠다. 이번에 같이 호흡을 맞추면서 더 대단한 배우라는 생각이 들었고, 더 많이 배웠다”라며 준호를 칭찬했다.

또한 정소민은 “동갑내기 친구다보니 아이디어도 자유롭게 주고 받으면서 재미있게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뿐만 아니라 정소민은 “이따 또 연락 하겠지만, 일단 빨리 (영화를) 보셨으면 좋겠다. 본인이 얼마나 훌륭하게 잘 했는지, 제일 먼저 볼 수 없다는 것이 안타까운 것 같다. 그리고 제일 고맙다고 말하고 싶다”며 준호를 향한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영화 ‘기방도령’의 감독 남대중 역시 준호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대중 감독은 “준호씨 사람 자체가 매력적이다”라며 준호의 뛰어난 연기력과 한국무용 및 연주를 소화해낸 태도를 언급하기도 했다.

꽃도령 허색(준호 분)이 기방 연풍각을 살리기 위해 조선 최초의 남자 기생이 되기로 결심하며 일어나는 일을 다룬 코미디 영화인 ‘기방도령’에는 이준호, 최귀화, 정소민, 예지원, 공명 등이 출연한다. 영화는 7월 10일 개봉.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