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엘라 그로스 엄마, ‘성상품화 논란’에 입장 밝혀…“광고 반대하는 사람들, ‘엘라를 위한다’고 말하지 말길”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7.02 13:14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최근 배스킨라빈스 광고 논란에 대해 키즈 모델 엘라 그로스의 어머니가 입장을 밝혔다.

엘라 그로스의 어머니는 2일 오후 엘라 그로스 인스타그램에 “최근 엘라가 배스킨라빈스 코리아와 작업한 최근의 프로젝트(광고)에 대한 반응에 대해 언급하고 싶다”고 시작되는 장문의 글과 함께 엘라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이 광고에 대해 한국의 일부 대중들이 보인 반응에 대해 슬펐다”며 “새로운 아이스크림 맛을 위한 재미있는 광고가 되려던 것이 그들에게는 뭔가 역겹고 끔찍한 것으로 받아들여진 것 같다”고 말을 이어갔다.

엘라 그로스 인스타그램
엘라 그로스 인스타그램

그러면서 “나는 여성으로서 많은 역할을 맡고 있지만, 그 무엇보다도 큰 자부심과 가치를 지닌 어머니이기도 하다. 엘라는 내가 기꺼이 목숨까지 바칠 딸이다. 사람들이 그렇게 부주의하고 전투적으로 (엘라를) 비난한 것은 나를 아프게 한다”며 “배스킨라빈스 광고를 반대하는 사람들은 제발 이걸 ‘엘라를 위한’ 것이라고 말하지 마라. 엘라는 당신들의 부정적이고 상처주는 반응에 혼란스러워하고 있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엘라의 어머니는 “엘라의 팬들과 친구, 가족들에게는 진심으로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천 마디가 넘는 증오의 말보다 친절한 몇 마디의 말이 더욱 의미가 있다는 걸 깨닫게 됐다. 모두에게 감사하다”고 글을 마쳤다.

지난 28일 배스킨라빈스는 7월에 출시될 새로운 맛인 핑크스타 광고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업로드했다. 이 광고에는 한국계 미국인 키즈 모델인 엘라 그로스가 출연해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러나 몇몇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엘라가 진한 메이크업을 한 점, 아이스크림을 먹는 입술을 클로즈업한 점을 들어 아동 성상품화 논란이 일어났다.

이에 배스킨라빈스는 29일 홈페이지와 공식 SNS 채널에 사과문을 게재하고 해당 광고 영상을 삭제한 바 있다.

그럼에도 엘라 그로스의 인스타그램에까지 찾아와 인신모독성 댓글을 다는 등의 행위가 이어지자 엘라의 어머니가 해당 글을 게재한 것으로 보인다. 해당 게시물은 공개된 지 30분이 채 지나지 않았음에도 좋아요가 5만 5,000개를 향해 나아가고 있다.

엘라 그로스 / IMDB
엘라 그로스 / IMDB

한편, 엘라 그로스는 2008년생으로 만 11세가 되는 아역 배우 겸 모델이다. 아버지가 미국인이며 어머니는 재미교포 1.5세로 알려져있다. 어머니가 재미교포 1.5세이긴 하지만,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고 언급한 것을 보아 엘라는 복수국적이 아닌 미국 단독국적만을 보유했을 가능성이 높다.

엘라 그로스는 지난해 더블랙레이블과 계약을 체결하면서 본격적인 연예 활동을 시작한 바 있다. 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321만명을 돌파했을 정도로 많은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해 데뷔했기 때문에 필모그래피에 작품이 많진 않지만, TV시리즈 ‘헤더스’, ‘티쳐스’ 등의 작품서 모습을 드러냈다. 올해 방영을 앞둔 ‘스타트렉 : 피카드’에도 출연한다. 또한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말리부 레스큐’에도 출연한 바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