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진범’ 유선X송새벽, “끝까지 놓칠 수 없는 긴장감”…반전을 거듭하는 ‘추적스릴러 예고’ (종합)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7.02 03:3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영화 속 ‘진범’을 찾기위해 끝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다. 진실을 조합해가는 과정 속 놓칠 수 없는 긴장감과 스릴이 반전을 거듭하며 손에 땀을 쥐게 만든다.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진범’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고정욱 감독, 송새벽, 유선, 장혁진, 오민석이 참석했다.

영화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 분)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 분)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

고정욱 감독, 유선, 송새벽 / 더홀릭컴퍼니

‘진범’은 하나의 살인사건 속 네 인물들이 첨예하게 대립하며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사건이 전개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연출을 맡은 고정욱 감독은 캐릭터들의 감정표현을 가장 신경썼다며 “영화가 시간순서대로 진행되는게 아니라 과거 현재를 오가다보니 매 장면마다 배우분들의 캐릭터마다 달라서 감정표현이 관객들이 이해하시기 힘들지않을까 걱정했다”고 답했다. 

송새벽은 시나리오를 받고 영훈 역에 충분히 공감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나라도 그런 사건이 발생된다면 그럴 거 같다. 마치 자기가 형사가 된 듯이 뇌가 바뀌는 느낌을 받았다”고 답했다. 

유선은  “앞서 어린의뢰인’이 개봉해서 촬영은 작년 봄에 진범을 먼저하고 가을,겨울에 어린의뢰인을 했다. 작품사이 간격이 많았다”며 진범을 만나기 전 연기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뭔가 소진될만큼 그런 작품을 만나서 극한까지 가보고 싶다, 작품만나고 싶단 생각하며 소망하던 차에 진범을 만나서 바라던 작품이고 선물같은 작품이었다”고 표현했다. 이어 “막상 준비하면서 보니 감정이 거의 90%, 격한 감정이 없는 씬이 없었다. 어떻게 배분해서 보시는 분들이 지치지 않게 다연의 절실함에 공감하게 해주실것인지가 숙제였다. 그래서 보다 더 절실한 다연의 동기를 찾는과정에 집중했다. 매순간 순간 몰입에 집중하고 신경쓰면서 한 씬 한 씬 찍어갔다”고 설명했다.

송새벽 / 더홀릭컴퍼니

송새벽은 유선과의 호흡에 대해 “열 작품 정도 같이 한 것 같은 느낌”이라고 표현하며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자기 카메라가 안걸리실때도 호흡을 같이 쭉 하면서 힘들었을텐데 그런부분들을 잘해주셔서 씬이 잘 나오지 않았나 싶다”라고 말했다.

유선 역시 “송새벽 덕분에 촬영전에 MT로 단합을 쌓고 친밀감을 쌓고 들어가서 개인적으로도 편안함 속에 촬영했다. 감독님이 하룻동안의 사건을 찍을때 연극처럼 리허설을 했다. 다 연극했던 배우들이다보니 그때로 돌아가서 동선 리액션하고 서로 편안한 지점을 찾아가며 감독님과 협의하며 만들어나갔다. 합동작업같은 느낌이 좋았다”며 훈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극 중 유선의 남편 준성 역을 맡은 오민석은 ‘미생’, ‘추리의 여왕2’등에 출연하며 다정한 면모를 보여줬다. 이번 영화에 출연하며 처음 스릴러에 도전한 그는 “스릴러 장르를 해보고 싶었다. 영화보다 드라마를 많이 하면서 대중들에게 그런 이미지가 있다는걸 저도 알고있기 때문에 가진 이미지를 벗어보고자 해보지 않았던 장르를 해보고싶은게 욕심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그 시기에 맞춰 진범 시나리오를 만나서 너무 재밌게 읽고 형, 누나들이 하신다는 이야기 듣고 조금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열심히 준비했다”며 해보고싶은 역할에 대해 “기존에 안해봤던거에 도전해보고싶다. 이미지를 탈피할수있는 역할이라면 다른 스릴러 장르 악역도 좋고 여러가지 많이 해볼때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유선 / 더홀릭컴퍼니

평소 스릴러 장르를 좋아하단고 밝힌 유선은 “‘진범’을 보고 아가사 크리스티 추리소설 ‘오리엔탈 특급살인’이 생각났다”며 “제한된 공간에서 진실게임을 하는게 연상됐다. 한 인물들과 그들의 진실들을 각 관객분들이 유추해가면서 의심을 품고 그 의심이 다른사람에게 갔다가 돌아오는 흐름들이 관객들이 가질 긴박감이 묘미가 될거같다”고 소개했다.

또한 유선은 살인 사건 용의자가 된 남편의 무죄를 입증하려는 다연 역을 맡아 감정이 극한으로 치닫는 연기를 펼쳤다. 유선은 “다연의 모습을 보면서 다연을 움직이는 가장 큰 동기는 뭘까, 그게 중요한 지점이었다. 대본보며 동기를 찾은건 남편에 대한 사랑보다 모성애였다. 다연은 온전하지 못한 가정에서 자랐고 양쪽 부모의 사랑을 받지못한 채 언니의 가정도 파괴됐다. 그런 가정 보호에 대한 집착이 남다른 인물이라고 생각했다. 내 가족만은 단단하게 지켜서 내 아이의 행복을 위해 아빠, 엄마 자리는 꼭 지켜주고 싶은 엄마의 절실함이 다연을 움직이게 한 동기가 아닌가 싶다. 그 부분 연기할때 마음이 아팠다”고 밝혔다. 

고정욱 감독은 “범인이 누구인지 밝히는것보단 ‘왜’에 포커스를 맞추고 만들었다”며 “네 배우같은경우 이들이 왜 그런상황에 처했고 왜 갈등하는가에 포커스를 맞췄다. 진범 제목 의미는 ‘누가’가 아니라 진실에 대한 다른 표현으로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영화 ‘진범’은 오는 7월 10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