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진범’ 송새벽, “영훈 役, 나라도 그럴 것…뇌가 바뀐 느낌 받아”

  • 강소현 기자
  • 승인 2019.07.01 18:4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소현 기자] ‘진범’ 송새벽이 영훈 역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1일 오후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진범’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고정욱 감독, 송새벽, 유선, 장혁진, 오민석이 참석했다.

영화 ‘진범’은 피해자의 남편 영훈(송새벽 분)과 용의자의 아내 다연(유선 분)이 마지막 공판을 앞두고 서로를 향한 의심을 숨긴 채 함께 그날 밤의 진실을 찾기 위한 공조를 그린 추적 스릴러.

송새벽 / 더홀릭컴퍼니

‘진범’은 하나의 살인사건 속 네 인물들이 첨예하게 대립하며 과거와 현재를 오가며 사건이 전개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고정욱 감독은 연출하면서 가장 신경쓴 부분으로 “캐릭터들의 감정표현”이라고 말했다. 고정욱 감독은 “영화가 시간순서대로 진행되는게 아니라 과거 현재를 오가다보니 매 장면마다 배우분들의 캐릭터마다 달라서 감정표현이 관객들이 이해하시기 힘들지않을까 걱정했다”고 답했다. 

이어 “감정이 과하면 관객들이 힘드실테고 너무 앞서면 이야기 힌트를 주게 될까봐 수위조절을 배우들과 이야기해가며 했다”라고 설명했다.

송새벽은 시나리오를 받고 영훈 역에 충분히 공감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나라도 그런 사건이 발생된다면 그럴 거 같다. 마치 자기가 형사가 된 듯이 뇌가 바뀌는 느낌을 받았다”고 답했다. 

또한 유선과의 호흡에 대해 “촬영했을 당시 유선 배우와 열 작품 한것 같았다. 그정도로 호흡이 좋았었던 기억이 난다. 상대방에 대한 배려와 자기 카메라가 안걸리실때도 호흡을 같이 쭉 하면서 힘들었을텐데 그런부분들을 잘해주셔서 씬이 잘 나오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유선 역시 “송새벽 덕분에 촬영전에 MT로 단합을 쌓고 친밀감을 쌓고 들어가서 개인적으로도 편안함 속에 촬영했다. 감독님이 하룻동안의 사건을 찍을때 연극처럼 리허설을 했다. 다 연극했던 배우들이다보니 그때로 돌아가서 동선 리액션하고 서로 편안한 지점을 찾아가며 감독님과 협의하며 만들어나갔다. 합동작업같은 느낌이 좋았다”며 훈훈한 팀워크를 자랑했다. 

또한 극 중 남편 역을 맡은 오민석에 대해 “민석씨는 처음만나고 저보다 어린데도 리딩할때부터 실제 부부처럼 싸움씬에서 피가 튀겼다. 실제로 싸우는씬을 찍을때 링위에 오르기 직전 선수처럼 불타오르는게 느껴졌다. 그만큼 굉장히 많이 준비해왔고 그게 느껴질정도였다. 싸우는 씬을 찍을때 눈빛이 확 분노로 돌아왔다. 그눈빛으로 많은 감정을 받고 순간적으로 집중할수있었다. 처음에 너무 피튀기게 싸워서 감독님이 다시 가야될거같다고 하신적도 있다”고 털어놨다. 

영화 ‘진범’은 오는 7월 10일 개봉 예정이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