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60일, 지정생존자’ 지진희, 캐릭터 박무진과의 싱크로율?…“객관적으로 봤을 때 잘 어울려”

  • 배지윤 기자
  • 승인 2019.07.01 16:2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지윤 기자] ‘60일, 지정생존자’에서 박무진 역을 맡은 지진희가 극 중 캐릭터 박무진과의 싱크로율에 큰 자신감을 보였다.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의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지진희, 이준혁, 허준호, 강한나, 배종옥, 김규리, 손석구, 최윤영, 유종선 감독이 참석했다.

tvN ‘60일, 지정생존자’는 갑작스러운 국회의사당 폭탄 테러로 대통령을 잃은 대한민국 환경부 장관 박무진(지진희 분)이 60일간의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정되면서 테러의 배후를 찾아내고 나라를 지키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려낸다.

‘국회의사장 폭탄 테러’라는 전대미문의 소재, 영화 같은 스케일과 박진감 넘치는 스토리를 통해 매회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새로운 드라마적 체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지진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진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지진희는 박무진이라는 캐릭터를 처음 봤을 때부터 자신과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고.

그는 “원작에 대한 부담감이 없다면 말이 안 된다. 저도 재밌게 봤다. 한국에서 만들어진다면 이 배역들을 누가 하면 좋을까 생각해봤다. 객관적으로 봤을 때 제가 잘 어울릴 것 같아서 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어떤 점이 자신과 어울리는 것 같냐 묻자 지진희는 “드라마를 굉장히 재밌게 봤다. 그래서 내가 잘 어울린다는 건 사실은 주문 같은 거다. “한국에서 하게 된다면 했으면 좋겠다”는 말이 오히려 정확할 것 같다”고 답했다.

하지만 이내 “나이나 생긴 거나 분위기가 꽤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더군다나 이 마음에 힘을 얻을 수 있었던 건 똑같은 이야기를 감독님께서 저에게 해주셨기 때문이다. 그때 ‘안목이 있으시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고 캐릭터와 싱크로율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더군다나 대본을 봤을 때는 더욱더 닮아있었다. 정치 욕심도 없고 데이터대로 객관적으로 판단하려고 하는 모습이 꽤 많이 닮았다”며 “박모진이라는 캐릭터를 연기하기 위해 어떤 모델을 염두에 둔 분은 없다. 굉장히 객관적이고 과학적인 데이터를 가지고 이끌어나간다. 그런 부분이 저하고 닮았고 잘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이 캐릭터에 어울리는 누군가가 있으면 어떨까 하고 찾아봤는데 많이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또한 “저도 예고편을 보면서 다시 제가 어울린다고 생각했다. 그럴 수 있었던 건 다른 배우분들이 계셨기 때문이다. 이 이야기는 꼭 하고 싶었다”며 “보면 알겠지만 각자가 다르고 색이 다 다르다. 하지만 서로 잘 어우러진다. 그 점이 드라마의 큰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저는 항상 다른 배우분들께 감사하다”고 다른 출연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지진희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60일, 지정생존자’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60일, 지정생존자’는 최근 시즌 3까지 공개된 넷플릭스의 인기 오리지널 시리즈 ‘지정생존자’의 한국 리메이크작으로 더욱 화제를 모았다.

유종선 감독은 “처음에 미드를 봤을 때 대단한 상상력에 매료가 됐다. 국가 리더 전부가 한날한시에 사라진다면 어떨까. 그 상상력을 적용하자니 헌법의 차이가 있었다”며 “미국은 대통령직을 승계하지만 우리나라는 60일간 권한대행을 하게 된다. 그 상상을 해보면 어떨까 하는 마음으로 시작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어떤 부분에서 로컬화 과정을 거쳤냐는 질문에 “‘60일, 지정생존자’는 미국 드라마처럼 몇 달, 재선 이렇게 나가는 이야기가 아니라 60일에 한정되는 이야기다. 그 안에 어떻게 리더십을 발휘해서, 떠밀린 지도자가 진정한 지도자가 되어가는가를 그렸다”고 답했다.

원작과의 차별성에 대해 지진희는 “그런 와중에 걱정스러운 부분이 원작과 어떤 차별성이 있을까, 단순히 따라가는 건 아닐까 하는 점이다. 우리는 미국과 다르게 복잡 미묘하게 얽혀있는 것이 있다. 그런 부분이 더 재밌게 써졌다”고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 금일(1일) 밤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