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코타키나발루서 한국인 관광객, 수영 중 파도에 휩쓸려 숨져…실종장소서 4km 떨어진 지점 시신 발견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7.01 10:3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말레이시아의 유명 휴양지인 코타키나발루에서 한국인 관광객 한 명이 바다에 빠져 숨졌다.

1일 주말레이시아 한국대사관과 일간 더 스타 등 현지 연론에 따르면 한국인 안 모(18)씨가 지난달 28일 오후 3시 30분 코타키나발루 카람부나이 리조트 앞바다에 빠져 실종됐다.

해당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입니다 / 연합뉴스
해당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는 사진입니다 / 연합뉴스

대학생 1학년 학생인 안 씨는 친구들과 함께 수영하다 파도에 휩쓸린 것으로 전해졌다.

신고를 받은 현지 소방구조대와 해경, 경찰, 해군이 합동 수색작업을 벌였으나 곧바로 찾지 못했고, 30일 오전 어민들이 실종장소에서 4km 떨어진 지점에서 안 씨의 시신을 발견했다. 

현재 소방구조대는 시신을 수습해 경찰에 인계했다.

한국대사관 관계자는 “사고 접수 직후 영사를 현지로 파견했고, 대사관 요청으로 구조 당국이 경비행기를 수색에 투입하는 등 적극적인 협조가 이뤄졌다”며 “급히 입국한 가족이 오늘 밤 시신과 함께 한국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