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다큐멘터리 3일’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 소자본 창업 문턱 낮춰 “꿈 더 크게!”

  • 장필구 기자
  • 승인 2019.06.30 23:05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필구 기자] ‘다큐 3일’에서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의 72시간을 영상에 담았다.

30일 KBS2 ‘다큐 3일’(다큐멘터리 3일)에서는 ‘꿈이 빛나는 밤 -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 72시간’ 편이 방송됐다.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캡처
KBS2 ‘다큐 3일’ 방송 캡처

무더운 여름이 찾아오며 성수기를 맞은 대구 서문시장 야시장은 말 그대로 해가 저물어야 시작되는 곳이다. 지난 2016년 문을 열어 대구의 새로운 ‘밤 문화’를 만들었다. 전국 각지 또는 대구국제공항을 통해 세계 각국에서 온 관광객들로 문전성시, 주말 평균 10만 명 방문이라는 쾌거를 이뤘다. 그 가운데에는 0.5평 리어카 상인들의 뜨거운 땀과 열정이 숨어 있다.

대구시에서 야시장 상인을 모집하는 취지 중 중요한 하나는 창업을 꿈꾸는 청년 세대가 소자본으로 부담 없이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 것에 있다. 그 덕에 경제적인 여유가 없는 20대 중반, 30대 초반의 청년들도 자신만의 메뉴를 들고 장사를 시작할 수 있었다고 한다.

밖에서 창업하는 것보다 비교적 낮은 문턱을 넘으면 된다. 하지만 쉬운 장사는 없다. 김경일(30) 씨의 경우, 야시장에 들어오고 장사가 잘 되지 않아 메뉴를 네 번이나 바꿨다.

김경일 씨는 “(야시장은) 꿈을 이룬 곳이기도 하지만 꿈을 더 크게 갖게 해 준 곳다. 그래서 지금 꿈은 나가서 친구랑 가게를 동업하고 싶다. 돈을 더 많이 모아야겠다”고 말했다.

KBS2 교양다큐 프로그램 ‘다큐 3일’은 매주 일요일 밤 10시 4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