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영화 ‘유전’, ‘방구석1열’에서 명작으로 조명한 영화…‘사바하’와 함께 다뤄

  • 이정범 기자
  • 승인 2019.06.30 00:1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정범 기자] 장재현 감독이 배우 박정민에 대해 극찬했다. 

21일 방송된 JTBC ‘방구석1열’은 오컬트 영화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띵작 매치 코너에서는 초자연적인 현상을 다룬 영화 ‘사바하’와 ‘유전’을 다룬다. ‘검은 사제들’과 ‘사바하’를 만들며 한국을 대표하는 오컬트 장인으로 인정받고 있는 장재현 감독과 인문학 전문가 조승연 작가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최근 진행된 ‘방구석1열’ 녹화에서 장재현 감독은 ‘사바하’의 배우 박정민에 대해 “박정민은 시나리오의 텍스트를 ‘진짜’로 실현시키는 배우다. 대사가 없는 장면도 박정민이 연기하면 드라마적인 정서가 생긴다”라고 극찬했다. 

이에 MC 윤종신은 “감독의 시나리오를 배우가 상상 이상으로 제대로 구현할 때 굉장히 짜릿할 것 같다”고 공감했고, 장재현 감독은 “‘그것’을 처음 마주하는 장면을 촬영할 때였는데, 박정민의 눈빛을 보고 짜릿한 기분을 느꼈다. 절이라도 하고 싶은 심정이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JTBC ‘방구석1열’

이어 ‘사바하’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낸 배우 유지태에 대해 MC 장성규는 “유지태의 등장은 최대의 반전이었다”라고 말했고, 이에 장재현 감독은 “모르는 배우를 썼으면 반전 효과가 더 컸을 수도 있었지만 그의 아우라를 빌려 ‘그것’의 캐릭터와 대비가 될 수 있도록 설정했다”고 전했다. 

이날 조승연 작가는 “감독 입을 통해, 연출자 입장을 직접 들을 수 있어 너무 영광이었다. 또한 각자의 해석을 함께 공유할 수 있어서 유익한 시간이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MC 윤종신은 “오컬트 장르 영화를 이렇게 웃으며 이야기 할 수 있다는 게 놀랍다. 장재현 감독의 입담은 ‘방구석1열’ 회원 중 거의(?) 베스트”라고 칭찬했다. 장재현 감독은 “방송이 처음이어서 아침부터 경직돼있었는데 방송이 체질인 것 같다”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Tag
#유전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