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부 종합]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딸 (세젤예)’ 강성연, 동방우에게 최명길 김소연 사표 숨긴 일 전하고…김소연 “만나 왜 튕기냐?”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6.29 20:32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에서는 최명길이 홍종현에게 강성연의 존재를 토로하고 강성연은 김소연을 만나러 가는 모습이 그려졌다. 

29일 방송된 KBS2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에서 인숙(최명길)은 태주(홍종현)에게 혜미(강성연)에 대한 위기감을 토로하게 됐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방송캡처

 

혜미(강성연)는 인숙(최명길)을 보자마자 다짜고짜 따귀를 때리며 “동서가 날 감시했잖아. 그리고 일러바쳤잖아”라고 분노했다.

인숙(최명길)은 혜미(강성연)에게 “난 회장님이 시키는 대로 했을 분이다”라고 해명했다.

그러자 혜미(강성연)는 “정말 이럴 거야? 같은 여자끼리 이래도 돼? 왜 나랑 다른 척 해? 동서나 나나 어차피 이 집에 들어 온 이유는 똑같잖아. 다른 게 있다면 난 젊은 년이고, 동서는 늙은 년이고”라고 말했다.

이번 방송에서 인숙(최명길)은 태주(홍종현)를 불러 종수(동방우)의 두 번째 아내 혜미(강성연)의 존재로 인해 태주를 보호하지 못하게 됐다는 말을 하게 됐다.

이어 인숙(최명길)은 태주(홍종현)에게 미리에 대해 언급했는데 “어머니건 아버지 강부장 결혼 문제로 다시 불러들이는 일 없었으면 좋겠다. 그 사람 그냥 쉬도록 둬라. 강부장 어머니가 도와달라”고 하며 오히려 태주가 인숙에게 부탁을 했다. 

한편, 혜미(강성연)은 박이사(강문경)에게 미리(김소연)에 대해 물었고 박이사(강문경)은 “강미리부장은 사표를 내고 회사를 떠난 상태다. 강부장은 결혼에 대해 적극적이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알렸다. 

그러자 혜미(강성연)는 “뭐야. 회장님은 둘이 결혼하는 것으로 알고 있는데 전대표가 보고 안 올렸다는 말이야?”라고 하며 놀라는 표정을 지었다. 

혜미는 설렁탕집으로 미리(김소연)를 찾아갔고 “전대표님이랑 이미 마무리를 지었다”라는 말에 “왜 그 여자랑 마무리를 짓냐? 그 여자 태주 친엄마도 아니고 집사다. 지금 튕기냐? 결혼하기 싫다?”라고 말했다.

또 혜미는 종수에게 인숙이 보고하지 않았던 미리가 사표를 냈다는 사실을 알리게 됐다. 

한편,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은 전쟁 같은 하루 속에 애증의 관계가 돼버린 네 모녀의 이야기를 통해 이 시대를 힘겹게 살아내고 있는 모든 엄마와 딸들에게 위로를 전하는 드라마이다.

또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몇부작인지 관심이 쏠린 가운데 100부작으로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KBS2‘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홈페이지 인물관계도 사진 캡처

 

KBS2 에서 방송된 주말드라마‘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세젤예)’은 토요일, 일요일 밤 7시 55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