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방탄소년단(BTS), 한국 기네스 신기록 → 美 빌보드 박스스코어 1위 달성…‘新역사는 ing’

  • 김하연 기자
  • 승인 2019.06.28 13:20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하연 기자] 기네스 한국 기록을 세워 화제를 모은 방탄소년단(BTS-RM, 슈가, 진, 제이홉, 지민, 뷔, 정국)이 미국 빌보드에서도 월간 박스스코어(Boxscore) 정상을 차지하며 새로운 역사를 써 내려가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이 5월 한 달간 5000만 달러를 넘기며 월간 투어 최고 수익을 올렸다”는 기사를 게재하고, 방탄소년단이 월간 박스스코어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BTS)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빌보드 5월 박스스코어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은 5월 한 달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로즈볼 스타디움, 시카고 솔저 필드, 뉴저지 메트라이프 스타디움, 브라질 상파울루 알리안츠 파르크 등 4개 도시에서 개최된 8회 공연을 통해 38만 4498장의 티켓을 판매하여 총 5166만 6038 달러(약 600억원)의 수익을 올렸다. 이는 빌보드가 2019년 발표한 월간 투어 수익 중 가장 높은 금액이다.

빌보드는 “방탄소년단은 최근 개최한 콘서트로 슈퍼스타들 중 엘리트 클래스로 도약했다”며, “이렇게 빠르게 미국을 휩쓴 것은 외국어를 하는 아티스트로서 매우 인상적이며,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투어 아티스트”라고 평가했다. 

이어 “로즈볼 2회 공연의 수익은 이전의 비욘세와 제이지, 에미넴과 리한나의 합동 공연, 테일러 스위프트, U2의 기록을 넘어섰다”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방탄소년단은 5월 톱 박스스코어에서 1위(로즈볼 스타디움), 2위(메트라이프 스타디움), 4위(솔저 필드), 9위(알리안츠 파르크)를 차지하며 모든 공연장이 톱 10에 올랐다. 

방탄소년단(BTS)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방탄소년단(BTS)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27일 함께 발표된 빌보드 주간 박스스코어에서도 방탄소년단은 2위(로즈볼 스타디움), 4위(메트라이프 스타디움), 5위(스타드 드 프랑스), 6위(웸블리 스타디움), 7위(솔저 필드), 9위(알리안츠 파르크)에 이름을 올려 차트 줄 세우기를 했다.

빌보드 박스스코어는 전 세계에서 진행된 콘서트 및 음악 페스티벌 관련 이벤트에 대한 매출액을 기준으로 순위를 선정하는 차트로, 주간 및 월간 단위로 발표된다. 월간 차트는 이전 한 달간 개최된 이벤트가 대상이며, 주간 차트는 지난 3개월간의 이벤트 중에서 수익이 접수된 시점을 토대로 발표된다.

앞서 방탄소년단(BTS)은 지난 4월 12일 발매한 ‘맵 오브 더 솔 : 페르소나’가 앨범 판매량에서 김건모 3집의 기록을 깨고 기네스 한국 기록을 세우며 또 한번 새로운 기록을 경신해 화제를 모았다. 또한 28일 발표된 아이돌차트 아차랭킹에서도 원점수 2012점, 앨범점수 208점, SNS 점수 1239점 등 총점 3519점으로 11주 연속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방탄소년단(BTS)은 7월 6일과 7일 일본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 7월 13일과 14일 시즈오카 스타디움 에코파에서 ‘LOVE YOURSELF: SPEAK YOURSELF’ 투어를 개최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