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 송중기 이혼조정신청, 유책사유는 송혜교? 박보검 지라시까지…네티즌들 '디스패치 일해라'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송송커플'로 불리며 큰 인기를 모은 송중기-송혜교가 이혼 소식으로 세간을 떠들썩하게 한 가운데 박보검과의 지라시로 더욱 곤욕을 치루고 있다.

송중기, 송혜교의 이혼 소식에 불똥이 튄 박보검. 지라시의 원천과 그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이에 박보검과 송중기의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강경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힌 상태.

지난 27일 송중기와 송혜교 측은 각각 시간 차를 두고 입장을 발표했다. 먼저 송중기는 법류대리인 법무법인(유) 광장을 통해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말 먼저 전한다"며 "송혜교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 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아인 인스타그램
유아인 인스타그램

반면 송혜교 측은 "현재 당사 배우 송혜교 씨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다"며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 외의 구체적 내용은 양측 배우의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한다"며 "서로를 위해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송중기가 언급한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 보다는"이라는 문장에 주목했다. 송혜교 측이 언급한 '성격 차이'는 대한민국에서 이혼하는 부부들이 제일 많이 하는 원론적 이유인 반면 송중기는 뭔가 이유가 있다는 뉘앙스를 풍길 수 있기 때문. 또한 먼저 이혼 조정한 측이 송중기라는 점 등을 미루어 유책사유가 송혜교에게 있는게 아니냐고 추측했다. 

송혜교와 박보검과의 바람 등의 루머는 이 때문에 불거진 것으로 보인다. 과거 송혜교는 작품 속 함께 호흡을 맞췄던 남배우들과 수차례의 열애설이 났었다. 실제 인정한 열애설은 이병헌, 현빈이며 그외에도 송승헌, 비, 조인성, 강동원 등과 열애설이 불거졌다. 송혜교와 박보검은 지난 1월 종영한 tvN드라마 '남자친구'에서 호흡을 맞췄다. 또한 박보검은 송중기와 절친한 소속사 후배로도 잘알려져있다.

명확한 근거가 없음에도 계속되는 루머에 박보검 측은 칼을 빼들었지만 일부 네티즌들은 여전히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못한 모양새다.

현재 누리꾼들은 송혜교, 송중기의 열애설과 결혼설을 최초 보도한 디스패치가 이혼과 관련된 지라시에 대해서도 명명백백하게 보도해줬으면 하고 요청하고 있다. 이에 실시간 검색어에는 디스패치가 오르기도 했다. 

연예매체 '디스패치'는 송송커플의 열애설 뿐만 아니라 지드래곤-이주연, 제니-카이, 비-김태희 등의 톱스타들의 열애설 들을 보도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1981년생 송혜교는 올해 나이 38세, 1985년생인 송중기 보다 4살이 많으며 1993년생인 박보검과는 12살의 나이 차이가 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