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공식입장] 송중기, 송혜교 상대 이혼조정신청… ‘송송커플’ 이혼설 루머 종지부 (전문)

  • 권미성 기자
  • 승인 2019.06.27 09:27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미성 기자] 배우 송중기가 송혜교를 상대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 조정을 신청했다.

26일 송혜교를 상대로 서울가정법원에 이혼조정신청서를 냈다.

송중기는 법류대리인 법무법인(유) 광장을 통해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죄송하다는 말 먼저 전한다”며 “송혜교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 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 송중기는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해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송중기-송혜교 부부 이혼 /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송중기-송혜교 부부 이혼 /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송중기-송혜교 부부는 2016년 KBS2 드라마 ‘태양의 후예’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해 2017년 10월에 결혼했다. 

결혼 이후 송혜교가 결혼반지를 끼고 있지 않다며 이혼설이 돌기도 했다.

송혜교-송중기 부부의 결혼반지는 이전부터 두 사람 사이를 의심하는 단서가 돼왔다. 

지난 2월에는 중국 매체들이 일제히 두 사람의 이혼설을 제기했다. 

그 이유 역시 송혜교가 공항에서 결혼반지를 끼고 있지 않았다는 것. 

그러나 당시 양측 소속사는 아무런 대응을 하지 않았다. 이후 송혜교-송중기 부부는 공식석상에서 서로를 언급하거나 커플 아이템을 착용하는 방식으로 불화설을 일축했다.

하지만 송중기는 지난달 28일 tvN ‘아스달 연대기’ 제작발표회에서 ‘결혼 후 달라진 점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굉장히 마음의 안정을 얻었다. 그건 결혼하신 분들 다 똑같이 느끼실 것 같다. 내 와이프도 작가님 두 분, 감독님의 팬이다. 오랜만에 하는 드라마라서 끝까지 집중해서 잘 하라고 응원해서 덕분에 잘 마쳤다”라고 말해 끈끈한 부부애를 과시했지만 이내 이혼조정신청을 해 팬들에게 충격을 안겨주고 있다.

이하 송중기-송혜교 이혼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십니까. 송혜교 소속사 UAA코리아입니다.

먼저 좋지 않은 소식으로 인사드리게 돼 안타깝게 생각합니다.

현재 당사 배우 송혜교 씨는 남편과 신중한 고민 끝에 이혼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사유는 성격 차이로, 양측이 둘의 다름을 극복하지 못해 부득이하게 이런 결정을 내리게 됐습니다.

그 외의 구체적 내용은 양측 배우의 사생활이기에 확인해드릴 수 없는 점 정중히 양해를 구합니다.

또, 서로를 위해 자극적인 보도와 추측성 댓글 등을 자제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향후 더 좋은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안녕하세요. 송중기입니다.

저를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시는 많은 분들께 좋지 않은 소식을 전해드리게 되어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전합니다.

저는 송혜교 씨와의 이혼을 위한 조정절차를 진행하게 되었습니다.

두 사람 모두 잘잘못을 따져가며 서로를 비난하기보다는 원만하게 이혼절차를 마무리하기를 희망하고 있습니다.

사생활에 대한 이야기들을 하나하나 말씀드리기 어려운 점 양해 부탁드리고, 앞으로 저는 지금의 상처에서 벗어나 연기자로서 작품 활동에 최선을 다하여 좋은 작품으로 보답하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