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이슈종합]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 여자친구 몰카 의혹에 하차 요구까지 ‘곤욕’…소속사 “루머 사실 아니다” 일축

  • 한수지 기자
  • 승인 2019.06.27 02:28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수지 기자] 이승윤 매니저 강현석이 앞서 제기됐던 채무 논란에 사과했지만 다른 의혹들이 잇따라 제기되며 곤욕을 겪고 있다. 이번엔 여자친구의 불법 몰카 및 성희롱 의혹이 제기돼 소속사가 입장을 밝혔다.

26일 이승윤 소속사 마이크엔터테인먼트 측은 "댓글에 올라온 성희롱이나 몰카 루머는 사실이 아니다"라며 "강현석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그런 동영상을 촬영한 적도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채무 관련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면서 확인되지 않은 루머가 확산되고 있는 것 같다"고 우려를 표했다.

앞서 강현석은 25일 포털사이트 네이트 판에 올라온 채무 폭로글 속 K씨로 지목되며 논란을 빚었다. 

강현석 인스타그램
강현석 인스타그램

글쓴이의 주장에 따르면 ‘전지적 참견 시점’에 출연 중인 매니저 K는 지난 14년 말과 15년 초 두 차례에 걸려 60만 원가량의 돈을 빌렸으나 돈을 갚기는커녕, 오히려 K 씨로부터 차단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를 주장하는 인물은 매니저 K씨가 계속해서 돈을 주지 않아 소송까지 시작했고, 소송이 채권추심까지 가게 되며 정신적인 고통을 받았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그는 계속해서 연락이 되지 않는 매니저 K씨의 집을 찾아가 아버지를 만났고, 다음날 K씨의 어머님과의 통화 이후 돈을 받게 됐지만, 당사자인 K씨는 끝까지 연락이 없었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일자 강현석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채무 논란을 인정하고 사과문을 올렸다. 그는 "먼저 많은 분들에게 좋지 않은 모습을 보여드린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어려서 짧은 생각으로 한 행동이라고 하기에는 당사자분에게 너무나도 많은 피해를 드렸다"며 "어떠한 이유로도 제가 했던 행동들에 대하여 변명할 수 없음을 알고 있다. 추후 당사자분과 직접 만나 뵙고 사과드릴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현석 인스타그램 사과문
강현석 인스타그램 사과문

그러나 같은 날 최초 폭로글에 강현석이 여자친구를 몰래카메라로 촬영했다는 의혹과 함께 성희롱을 제기하는 댓글이 달리면서 또다시 논란이 불거졌다.

한 누리꾼은 "저는 피해자는 아니지만 이 사람, 정준영처럼 사귀고 있는 여자 상의 탈의한 뒷모습을 저한테 보내서 '몸매 장난 아니다', '엄청 잘한다' 이런 식으로 성희롱, 몰카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승윤의 소속사 측은 해당 의혹에 대해 부인했지만 여론은 이미 채무 의혹때 부터 돌아선 상태. 대다수의 누리꾼들은 사실만 비판해야하며 과한 마녀사냥은 삼가자는 반응과 함께 그와 별개로 이젠 방송에서 보지 않았으면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의 '전참시' 갤러리 측은 성명문을 통해 '전지적참견시점'에 출연 중인 강현석의 하차를 요구 하고 있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