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픽] ‘대한외국인’ 손정은 아나운서, 몸풀기 문제 한 번에 정답 맞춰…“‘덖다’와 ‘볶다’의 정의는?”

  • 이창규 기자
  • 승인 2019.06.26 20:59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창규 기자] ‘대한외국인’ 손정은 아나운서가 ‘덖다’와 ‘볶다’의 정의를 정확하게 맞춰 감탄을 자아냈다.

26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현직 MBC 아나운서들이 한국인팀으로 나섰다. 게스트로는 손정은 아나운서, 임현주 아나운서, 김정현 아나운서가 출연했다.

산삼이를 얻기 위한 몸풀기 퀴즈서는 ‘덖다’와 ‘볶다’의 정의를 묻는 문제가 출제됐다.

문제를 들은 손정은 아나운서는 그 누구보다 빠르게 정답을 외쳤다.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캡처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방송 캡처

그는 “‘덖다’는 기름 없이 열로 가하는 것이고, ‘볶다’는 기름을 넣고 볶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명을 들은 임현주 아나운서와 팀장 박명수는 정답을 직감했고, MC 김용만 역시 움찔하는 모습을 보였다.

대한외국인팀의 크리스티안도 “정답인 것 같아”라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김용만은 의미심장한 미소와 함께 “오늘 여러분 긴장하셔야 한다”면서 정답을 외쳤다.

홍성란 요리 연구가의 정의에 따르면 ‘덖다’는 “물기가 조금 있는 음식 재료를 아무것도 더하지 않고 재료 자체만을 볶아서 익히는 것”을 뜻한다.

반면 ‘볶다’는 “음식 재료에 물이나 기름을 더해 자주 저으면서 익히는 것”을 뜻한다.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은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추천기사

해외토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