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1부 종합] ‘여름아 부탁해’ 김혜옥, 이영은 남편 김사권 불륜-임신 알고 김예령에게 “당신도 알고 있었지? 당장 나가”

  • 배수정 기자
  • 승인 2019.06.26 20:56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배수정 기자] ‘여름아 부탁해’에서는 김혜옥이 큰 딸 이영은의 남편 김사권이 불륜을 저지르고 임신까지 시킨 사실을 알게 되는 모습을 그렸다. 

26일 방송된 KBS1 ‘여름아 부탁해’ 에서 영심(김헤옥)이 사위 준호(김사권)가 불륜을 저지르고 아이까지 임신시켰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영심(김혜옥)은 금희(이영은) 집에 두고 온 핸드폰을 가지러 갔다가 금희(이영은)와 준호(김사권)가 싸우는 소리를 듣게 됏다.

영심(김혜옥)은 사위 준호(김사권)이 바람을 피웠고 아이까지 임신시켰다는 사실을 듣고 문을 박차고 들어갔다.

영심은 준호에게 “이게 무슨 말이냐? 바람을 피우고 아이까지 임신시키다니 이러고도 네가 사람이냐? 니가 어떻게 금희한테 그럴 수 있냐?”라고 하며 원망을 했다.

영심(김혜옥)은 금희를 데리고 친정 집으로 왔고 사돈 명자(김예령)과 마주치자 “당신도 알고 있었냐?”라고 물었다. 

명자(김예령)는 영심에게 “왜 나한테 그러냐? 내가 바람 피우라고 부추긴 것도 아닌데”라고 답했다. 

이에 영심은 명자에게 “뭐 어쩌고 어째. 내 집에서 당장 나가라”고 소리쳤고 가족들은 둘이 싸우는 마당으로 나왔다. 

또 영심은 금주(니혜미)와 재국(이한위)에게 “한서방이 바람을 폈대. 그 여자가 아이를 가졌대. 우리 금희가 그렇게 가질려던 아이를 그 여자가 가졌대”라고 분을 참지 못하며 소리 질렀다.

이에 금주(나혜미)는 “그럴 줄 알았다. 형부 가만히 두지 않겠다”라고 화를 냈다. 

한편, ‘여름아 부탁해’의 인물관계도는 다음과 같다.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여름아 부탁해’방송캡처

 

KBS1 에서 방송된 일일드라마 ‘여름아 부탁해’는 월요일~금요일 밤 8시 30분에 방송된다.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