Quantcast

[현장] 빅플로(Bigflo)→유앤비(UNB)→ 솔로 활동 의진, “아티스트로 다가가고 싶다” (종합)

  • 김현서 기자
  • 승인 2019.06.27 00:01
  • 댓글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서 기자] 박플로와 유앤비를 거쳐 빅플로 의진이 솔로 아티스트로 대중들 앞에 섰다. 

지난 26일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빅플로 의진 첫 번째 솔로 미니앨범 ‘e:motion’(이모션) 쇼케이스가 개최됐다. 

의진의 타이틀곡 ‘불면증‘은 헤어진 연인에 대한 그리움의 부작용을 불면증으로 표현, 의진 특유의 부드러우면서도 시원한 음색이 더해진 곡이다. 

특히 브레이브 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용감한 형제와 프로듀서 차쿤, 레드쿠키가 참여해 힘을 보탠 것으로 알려져 더욱 관심을 모으고 있다. 

빅플로(Bigflo) 의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첫 솔로 데뷔 소감에 대해 의진은 “대기실에서도 떨렸다. 대기 중에 음악이 나올 때마다 연습도 했다. 사실 무대가 끝났는데도 떨린다”고 이야기했다. 

이번 솔로 활동으로 대중들에게 보여주고 싶은 점에 대해 묻자 의진은 “솔로를 하면서 춤 이미지가 강하다고 생각한다. 춤에 대한 열정이 많고 사랑하지만 그 정도로 음악에 대한 열정과 아티스트로서의 열정이 많다. 저라는 이미지가 조금 더 아티스트적으로 조금 더 다가갔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밝혔다.

데뷔 후 첫 솔로 도전에 대한 부담감이 있지는 않았을까. 그는 “혼자여서도 있겠지만 그룹을 하다가 혼자하는것 자체가 부담이다. 초반에는 정신력이 흐릿해지기도 했다. 무대에 대한 부담감으로. 이제 극복해야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처음 솔로 데뷔 소식을 들었을 때 들었던 생각이 ‘부담감‘이었다는 그는 “마인드컨트롤이 힘들었다. 멤버들과 함께하면 내 부족한 점이 채워진다. 그러다보니 혼자 무대를 이끌어가는 점이 굉장히 무거웠다. 그걸 이겨내는 마인드 컨트롤이 힘들었던 것 같다”고 진솔한 답을 전했다. 

빅플로(Bigflo) 의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빅플로 멤버들과 달리 이미 군대를 다녀온 의진에게 향후 계획을 물었다. 그는 “사실 그룹은 함께 있을 때 가장 빛난다”면서도“기회가 된다면 멀리 봤을 때 각자가 더 빛난 모습으로 만나는게 더 시너지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때문에 이번 솔로앨범을 활동을 기점으로 솔로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힌 그는 ”음악 말고도 더욱 다양한 분야에 도전을 하고 싶다. 저희 엄마가 매일같이 티비를 보신다. 그래서 올해 목표는 작년보다 티비에 더 많이 나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앨범 제목인 ‘e:motion’의뜻을 묻자 “의진의 ‘e‘와 동작을 나타내는 ‘motion‘의 합성어”라고 설명했다. ‘e:motion’이라는 단어 자체가 감정이나 정서를 가지고 있다며 “나만의 감정과 정서를 표현하고자 했다. 다양한 감정을 넣기 위해서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타이틀곡 ‘불면증‘에 대해서는 “나에 대한 공감대, 내가 말하고자했던 의미를 담았다. 이번 노래를 들으며 팬들이 잠을 못이루게하겠다는 포부도 담겨있다”고 이야기했다. 때문에 곡 자체가 정답을 주는 것이 아니라 공감을 이끌어낼 수 있는 곡이라고. 

의진에게 이번 곡의 관전포인트를 물었다. 그는 “춤에 대한 강한 인상이 있어서 강한 퍼포먼스나 동작들을 예상하셨을 거 같다. 이번 곡은 스토리 위주의 안무가 많다. 볼 떄 심심하지 않을 것”이라고 자신했다. 포인트 안무는 ‘가위 눌린 춤‘이라고.

평소 불면증이 있다고 밝힌 의진은 “최근까지도 아침 6시에 잠들곤 했다. 일어나면 컴백 준비를 하며 정신이 없다보니 새벽시간 만이 오로지 나에게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이었다. 잠을 자기 싫으니까 누우면 막상 잠이 안왔다”고 웃음지었다. 

빅플로(Bigflo) 의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수록곡 ‘=(equal)‘의 작사작곡에 참여한 의진은 “마음 같아서는 여러곡을 쓰고 싶었지만 처음으로 작사작곡에 참여한 곡이다보니 꼭 전달하고 싶은 메시지가 있었다”며 “지금까지 저를 있게해준 모든 분과 공존하고 있고 같은 자리에서 나아갔으면 좋겠다는 뜻을 담은 팬송”이라고 밝혔다. 

처음 작사작곡에 도전한 소감을 묻자 “많은 말을 하고 싶었다. 그러다보니 정리하는게 더 힘들었던 것 같다”고 웃음 지었다. 모든 가사가 포인트라고 밝힌 그는 “한 가사에는 두그룹(유엔비, 빅플로)의 팬클럽 이름인 웨이브와 유앤미가 들었다”고 덧붙였다. 

앞서 유앤비, 빅플로로 활동했던 그에게 이번 솔로 활동에 대해 응원해준 멤버가 있는지 묻자 “각자 활동에서 응원을 하고 있다. 연락은 당연히 하고 있다”고 이야기헀다. “하이탑이라는 친구는 작사작곡한다는 말을듣고 작고가를 추천해줬다. 응원만으로도 고마운데 발벗고 나서서 너무 고맙다. 비록 함께하고 있지는 못하지만 함께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빅플로(Bigflo) 의진 / 톱스타뉴스 HD포토뱅크

이번 활동으로 이루고자하는 목표가 있는지 묻자 “이 친구가 음악까지도 잘 하는구나라는 생각이 드셨으면 좋겠다”고 답한 의진. 그는 “춤만큼 무대도 잘 한다고, 혼자 있어도 빛나는 사람이라고 생각해줬으면 좋겠다. 저에 대한 새로운 매력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소망을 전했다. 

때문에 여러가지 장르에 도전하고 싶다는 그는 “춤은 음악이나 소음만 있어도 언제든 출 수 있다. 어떤 음악에 대해 제약없이 춤과 함께 보여드리고 싶다”고 답했다. 

한편 의진은 26일 오후 8시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미팅을 개최하고 팬들과 만난다. 이후 타이틀곡 ‘불면증‘으로 활동을 나설 예정이다. 


추천기사